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트남 건너가 불법스포츠 도박사이트 가담한 20대들…징역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7: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박사이트 관리하거나 게임머니 충·환전 등 역할분담

© News1 DB
© News1 DB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베트남으로 건너가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 운영에 가담한 20대 남성 2명이 징역형에 처해졌다.

부산지법 형사17단독(이성은 판사)는 국민체육진흥법위반(도박개장) 등 혐의로 기소된 20대 A씨와 B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또 각각 300만원씩 추징했다.

A씨와 B씨는 2019년 7월부터 3개월간 베트남으로 건너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 운영에 가담했다.

A씨는 해당 사이트에 배당률 공지, 접속 회원 관리 등을 했고 B씨는 게임머니 충·환전, 정산 등의 역할을 맡았다.

두 사람이 가담한 도박사이트는 스포츠 경기 '승무패' 등의 형태를 배팅형식으로 활용했다.

앞서 구속 재판을 받은 두 사람은 법정에 나와 범행을 반성한며 선처를 호소하기도 했다.

목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에 범행에 가담했으나 실제로 수익이 크지 않아 생활비를 받은 게 전부인 점 등을 강조했다.

A씨는 여행가이드로 일했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활동을 못하던 상황에서 지인 부탁을 받고 범행에 가담했다는 취지로 말하기도 했다.

이 판사는 "이 사건 범행으로 인한 사회적 폐해를 고려할 때 피고인들의 죄책이 결코 가볍지 않다"면서도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과 기간, 도박금의 규모, 역할과 지위에 비추어 가담정도가 주도적인 것으로 보이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LG-SK 극적 배터리 합의 직전 최태원-구광모 만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