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텍사스주지사 "10일부터 마스크 벗고 사업장 100% 열라"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7: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그렉 애벗 텍사스주지사가 2018년 4월 텍사스 달라스에서 열린 전미총기협회(NRA) 연례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REUTERS/Lucas Jackson/File Photo
그렉 애벗 텍사스주지사가 2018년 4월 텍사스 달라스에서 열린 전미총기협회(NRA) 연례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REUTERS/Lucas Jackson/File Photo
미국 텍사스가 오는 10일부터 마스크를 벗는다. 코로나19(COVID-19) 사태가 아직 진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같은 조치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공화당 소속의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일(현지시간) 열린 미디어브리핑에서 "오는 10일부터 모든 사업장이 100% 문을 열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마스크 의무화 조치와 다른 전염병 예방 규제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텍사스주에서는 오는 10일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규제를 받지 않는다.

애벗 주지사는 "그동안 너무 많은 텍사스인들이 취업 기회를 놓쳤고, 너무 많은 소상공인들이 청구서를 지불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며 "이제 텍사스를 100% 개방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애벗 주지사는 지난해 7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최악으로 치솟자 주 전체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그러나 일부 보안관들이 마스크 규제를 감시하는 것을 거부하기도 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최근 미국 내 일부 주들은 마스크 의무화를 해제하고 있다. 노스다코타, 몬테나, 아이오와주도 최근 마스크 규제를 해제했다.

텍사스에서 마스크 규제 해제를 앞두고,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애벗 주지사에게 재고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리처드 페냐 레이먼드 주 상원의원은 애벗 주지사에게 편지를 보내 "텍사스는 더 많은 환자와 입원자, 그리고 더 많은 사망자를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국민에 의해 선출된 자의 근본적인 의무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라며 "제발 주지사의 의무를 저버리지 말라"고 요청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