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한금융, 배당성향 22.7% 결정…금융위 '20%' 제한 초과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8: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한은행 / 사진제공=신한은행
신한은행 / 사진제공=신한은행
신한금융지주가 배당성향 22.7%에 해당하는 보통주 1주당 1500원 배당을 결정했다. 금융당국 권고기준 20%를 2.7%p 웃도는 규모다.

신한금융은 지난 2일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2020년 배당 계획을 결의했다고 3일 밝혔다.

보통주 배당 총액은 7738억원, 배당수익률은 4.5%(기준주가 3만3200원)다. 전환우선주에도 주당 1716원씩, 총 300억원을 배당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월 말 은행권에 올 상반기 내내 배당성향이 20%를 넘지 말라고 권고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만일의 사태에 은행 자본충격 흡수력을 최대한 유지하라는 취지에서다.

KB금융과 하나금융은 2020년 실적 발표에서 당국 권고를 수용했지만 신한금융은 결정을 미뤘다. 금융감독원이 실시한 스트레스테스트 결과 국내 은행 중 유일하게 배당제한 규제비율을 통과하는 바람에 당국과 주주 사이에서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금감원이 설정한 2021년 성장률 -5.8%와 L자형 장기침체 시나리오에서 신한은 시스템적 중요은행(D-SIB) 기준 보통주자본비율 8%, 기본자본비율 9.5%, 총자본비율 11.5%를 넘어섰다.

신한금융은 70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영구채) 발행도 결정했다. 국제결제은행(BIS) 비율, 자기자본 내 출자총액 비율을 보여주는 이중레버리지 비율, 부채비율 개선 등이 모두 고려됐다고 신한금융은 설명했다. 이번을 포함해 하반기 배당 재원 마련의 성격으로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제는 속도전"…더 강력한 車·배터리 동맹이 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