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수소지게차 실증사업 착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게차용 연료전지 막전극복합체(MEA) 국산화 '잰걸음'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울산시 중구 울산테크노파크에서 열린 세계 최고 수소도시 육성을 위한 제2회 울산 수소산업의 날 기념행사에서 전시된 수소지게차를 살펴본 뒤 내리고 있다. 2021.2.26 /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울산시 중구 울산테크노파크에서 열린 세계 최고 수소도시 육성을 위한 제2회 울산 수소산업의 날 기념행사에서 전시된 수소지게차를 살펴본 뒤 내리고 있다. 2021.2.26 /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올해초 개소한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 수소연료전지 핵심 소재인 막전극복합체(MEA:Membrane Electrode Assembly)의 국산화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울산규제특구는 울주군 KCC 일반산업단지내 자동차 부품 포장업체인 하나티피에스, 유니팩에서 수소연료전지 지게차 8대를 실증화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특히 8대중 1~2대는 국산화 MEA가 적용돼 실증 운행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고분자연료전지의 핵심부품인 MEA는 수소와 산소를 전기화학 반응시켜 60% 이상의 고효율로 전기를 생산하며, 배출가스는 오직 수증기 뿐인 수소경제 시대의 핵심 부품이다.

수소 모빌리티 상용화를 위한 핵심 부품인 MEA는 연료전지 스택에서 가격 비중이 60% 이상을 차지하며, 가격저감을 위해서는 국산화율을 높이는 게 필수적이다.

MEA 국산화를 위해서는 가격, 수명이 기술적 걸림돌이며 이를 해소하기 위한 연구가 국내외에서 치열하게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는 그동안 수소전기차, 건물용 연료전지 등에 적용하기 위한 국산 MEA 연구가 부분적으로 이용돼왔으나 완제품 단위에서 국산 MEA가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최초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번 사업의 국산화 MEA 개발은 비나텍㈜, ㈜코멤텍, ㈜코렌스알티엑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담당을 하고 있다.

전해질막 국산화에 성공한 코멤텍은 PTFE 지지체에 이오노모를 함침시켜서 만든 강화복합막 제조기술을 가지고 있다.

특히 코멤텍의 전해질막은 이온전도도 등 성능 지표에서 수입제품과 동등 이상의 성능을 보이고 있어 해외 업체가 전해질막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현 시장에서 충분한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국산화한 초소형 전자빔 장치를 기반으로 나노 사이즈의 백금 촉매를 생산하는 코렌스알티엑스는 계룡시의 신축 공장에서 생산한 연료전지 촉매를 수송용, 건설장비용, 건물용 등으로 세분화해 공급하고 있다.

비나텍 역시 촉매담지체에 대한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한 연료전지 MEA 대량생산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향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전북 완주에 100만장의 생산시설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국산화 MEA의 성능 및 내구성 시험, 데이터 분석, 숏스택 체결 및 활성화 등의 일을 협업으로 수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개발된 수소지게차용 국산화 MEA는 1차 성능 검증 결과 목표성능의 93% 성능 수준을 기록했고 내구성 1000시간 시험까지 완료해 2만 시간의 목표수명을 만족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한편 이번 사업을 총괄하는 울산테크노파크는 국산 MEA 상용화를 위한 사업화 지원과 시제품 제작, 분석, 마케팅, 기술자문, 선행기술조사 등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8월 국산 MEA가 적용된 지게차 실증이 완료되면 각종 수소연료전지 모빌리티 제품에 국산 MEA가 적용되고, 나아가 해외 수출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