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개학 첫날 8층서 뛰어내린 남중생…'학폭' 연관성 조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8: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무에 걸리며 목숨 건져…이마와 턱 부상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광주=뉴스1) 허단비 기자 = 개학 첫날 학교에 가기 싫다는 이유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이 자신의 아파트 8층에서 뛰어내린 사건이 발생했다.

2일 오전 8시5분쯤 광주 북구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 A군(13)이 8층 베란다에서 뛰어내렸다.

A군은 나무에 걸린 후 화단으로 떨어지면서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A군은 턱과 이마가 찢어지고 일부 골절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장에서 투신 이유를 묻자 A군은 "학교에 가기 싫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이 다니는 학교 측은 위기관리위원회를 열고 학교폭력 연관 가능성 등을 살펴보고 있다.

'학폭' 관련성이 드러나면 경찰은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0기가 月3만원대"…MZ세대도 빠진 알뜰폰의 매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