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의 메릴 스트립이라 불린다" 찬사에 "난 한국 사람, 윤여정"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9: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 방송 캡처
/사진=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 방송 캡처
배우 윤여정이 곤란한 질문에 현답을 내놓았다.

윤여정은 지난 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 배우 한예리와 함께 영화 '미나리' 인터뷰에 참여했다.

이날 윤여정과 한예리는 해외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윤여정은 촬영 일정 때문에 캐나다 밴쿠버에서 인터뷰에 참여했다. 한예리의 통역은 지난해 영화 '기생충'의 해외 홍보 일정에서 봉준호 감독의 통역을 맡았던 샤론최가 맡았다.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윤여정은 곤란한 질문을 받았다. 한 해외 매체는 '윤여정이 한국의 메릴 스트립이라 불리던데'라고 질문했다. 할리우드 배우 메릴 스트립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최다 노미네이트, 여우주연상 2회, 여우조연상 1회 수상에 빛나는 명배우다.

이에 윤여정은 "그분과 비교된다는 데엔 감사하게 생각합니다만 저는 한국 사람이고 한국 배우"라며 "제 이름은 윤여정이다. 저는 그저 제 자신이고 싶다"고 직접 영어로 대답했다.

이어 "배우들끼리의 비교는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칭찬에는 감사드리지만 제 입장에선 답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윤여정의 현답에 이를 지켜보던 '온앤오프' 출연진들은 "멋있다"며 감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LG-SK 극적 배터리 합의 직전 최태원-구광모 만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