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른, 뮤직팜 막내 핫 데뷔…김동률·이적·존박·곽진언 "축하해" 릴레이 응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8: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이른© 뉴스1
이른©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이른의 데뷔곡 발매 소식에 소속사 선배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신인 아티스트 이른은 지난달 28일 데뷔 싱글 ‘아는 척’을 발매했다. 이에 뮤직팜 소속 선배 아티스트 김동률, 이적, 존박, 곽진언 등은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이른의 신곡 발매 소식을 공유하며 응원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이들은 이른의 신곡 공개 전부터 뮤직비디오 티저 등을 함께 공유하며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 바 있다. 특히 곽진언은 "우리 이른이 데뷔 합니다!" "다들 수고 많았어요, 이른이 데뷔 축하해!"라는 멘트를 남기며 친분을 과시했다.

이적은 이른의 음원 발매 소식에 "뮤직팜 막내, 뮤직팜 신인 이른!"이라는 멘트를 덧붙이며 홍보에 나섰다. 앞서 이른은 곽진언 이후 약 5년 만에 뮤직팜에서 선보이는 아티스트로 화제를 모았다.

이른의 데뷔곡 '아는 척'은 슬로 템포의 R&B 곡으로, 이른 특유의 매력적인 허스키한 보이스가 돋보인다. 이른은 작사와 작곡에 참여해 곡의 진정성을 높였으며 자신만의 음악적 색깔을 짙게 담아냈다.

이른은 R&B 장르 기반의 싱어송라이터로, 작사, 작곡 능력을 겸비한 만능 아티스트이다. R&B 뿐 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보컬리스트 이른은 다채로운 음악들을 통해 리스너들과 활발히 소통할 예정이다.

이른은 지난 2017년 총 11명의 실력파 아티스트가 참여한 프라이머리의 앨범 '신인류'의 마지막 트랙인 '미지근해'에 참여한 바 있다. '미지근해'의 피처링뿐만 아니라 작사, 작곡에도 함께 하며 뜨겁고도 차가운 연애의 온도를 가사로 풀어낸 이른은 힙합 및 R&B신의 리스너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