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서 8살 여아 멍든 채 사망…'학대치사' 혐의 20대 부모 체포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인천에서 8세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계부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계부 A씨(20대)와 친모 B씨(20대)를 긴급체포했다고 3일 밝혔다.


A씨와 B씨는 전날 오후 8시57분쯤 인천시 중구 운남동의 자택에서 C양(8)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C양이 숨을 쉬지 않자 119에 신고했다.

119 도착 당시 C양은 온몸에 멍이 든 채 심정지인 상태였다. C양은 소방대원들로부터 응급처치를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C양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LG-SK 극적 배터리 합의 직전 최태원-구광모 만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