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네이버 '빠른정산' 4개월 만에 1조원 도달…중소상공인 숨통 텄다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0: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중소상공인(SME)의 자금 압박을 해소하는 네이버 빠른정산 서비스가 빠르게 안착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빠른정산' 서비스를 통해 SME에게 약 1조원의 판매대금을 빠르게 정산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11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빠른정산의 일평균 지급액은 약 200억원으로, 온라인 쇼핑업계 최대 규모다. 자금회전에 어려움을 겪는 SME에게 배송완료 다음날 판매대금의 90%를 무료로 정산해주는 서비스다.

국내 이커머스 업계뿐만 아니라 아마존, 알리익스프레스, 큐텐, 징동 등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보다도 빠르게 정산해준다. 스마트스토어 매출이 최소 3개월 연속 월 100만원 이상이면 신청할 수 있고, 대상자로 선정되면 정산 금액에 제한은 없다.

빠른정산은 구매확정 전에 판매대금을 지급해도 어뷰징이나 폐업 등의 위험이 없을지를 판단하는 위험탐지시스템(FDS)도 적용하고 있다. 최대한 많은 SME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 조건을 가능한 낮추고, 판매자에게 빠른정산 대상 금액의 한도 없이 제공하기 위해서다.

최진우 네이버파이낸셜 총괄은 "FDS 기술 고도화를 바탕으로, 조만간 빠른정산 서비스를 보다 확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SME 지원에 있어 업계 선도적인 금융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200 편입예상 매수, 이번엔 안 통한다…변수는 '공매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