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중국인 바이러스 나가라'라며 무차별 폭행 ··· 英 내 혐오범죄 논란

머니투데이
  • 김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3: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뉴스1
사진= 뉴스1
영국에서 대낮에 중국인을 상대로 한 무차별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아시아인을 향한 유럽의 인종차별 논란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3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피해 아시아인은 영국 사우스햄튼대학에서 재무관리 과목을 가르치고 있는 중국인 강사 펑왕(37)이었다. 지난 달 23일 집 근처에서 조깅을 하던 펑왕은 20대 백인 남성 4명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해 큰 상해를 입었다.

펑왕은 SCMP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남자들이 길 건너편에서 나에게 ‘중국 바이러스’라고 외치며 이 나라에서 나가라고 욕설을 퍼부었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어 “내가 소리를 지르며 반응하자 그들은 내 얼굴과 팔을 때려 코피가 나고 얼굴과 팔에 멍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폭력을 가한 4명 중 21세 남성 1명은 사건 목격자들의 신고로 체포됐지만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풀려났다.

지난 1년간 동아시아인들에 대한 인종차별 범죄가 급증세다. 이 현상은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영국에서 처음으로 나온 이후부터 시작됐다.

펑왕은 2014년 사우스햄튼으로 이사 온 처음 몇 년 동안은 평온하게 지냈지만 브렉시트 이후의 코로나19의 대유행 상황, 홍콩 국가보안법 등의 문제로 중국과 영국의 관계가 악화되면서 많은 중국인들이 영국 내 인종차별의 대상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 경찰에 따르면 실제 지난해 상반기에만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 범죄 457건이 발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