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철수 "당헌 뒤집고 출마한 박영선, 국민께 사과하는게 도리"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현장 회의에 참석해 디어크 루카트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3.2/뉴스1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현장 회의에 참석해 디어크 루카트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3.2/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당의 공천용 당헌 개정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는 게 도리"라고 촉구했다.

안 후보는 3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번 선거가 왜 생겼는가. 전임 시장의 성추행 때문에 생긴 선거"라며 이같이 말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민주당 소속이었던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그에 따른 극단적 선택으로 치러지게 됐다. 애초 민주당은 소속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인해 재보궐 선거가 치러질 경우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점을 당헌에 명시했지만, 이를 수정해 후보를 배출했다.

안 후보는 "국가로 치면 헌법에 해당하는 당헌을, 그 절차에도 맞지 않게 바꿔서 무리하게 (서울시장) 후보를 냈다"며 "그러면 거기에 대해서는 선출된 후보(박영선)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본인들의 헌법도 안 지킨 후보가 공약을 내봤자 그걸 지키겠나. 공약에 대한 신뢰도 없을 것"이라며 "가장 근본적인 약속을 어긴 정당이라면 후보가 어떤 공약을 내더라도 신뢰성을 담보하기 힘들다"고 힘을 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0기가 月3만원대"…MZ세대도 빠진 알뜰폰의 매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