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컬투쇼' 이승기 "'마우스' 촬영 절반째, 나도 아직 결말 몰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4: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이승기가 '마우스'의 결말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tvN 새 드라마 '마우스'의 배우 이승기, 이희준이 출연해 DJ 김태균, 스페셜DJ 김민경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희준은 '마우스'에 대해 "이 정도로 치밀하게 잘 짜여진 드라마 대본을 만난 적이 없을 정도로 재미있게 봤다"라고 얘기해 기대를 높였다.

아직 연쇄살인마의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 이승기는 "20부작이고 지금 촬영이 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라며 "저희도 아직 결말을 모른다"라고 말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 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 분)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이날 오후 10시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