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컬투쇼' 이승기 "눈 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에 폭설 내려, 당황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5: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이승기가 '날씨 요정' 별명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tvN 새 드라마 '마우스'의 배우 이승기, 이희준이 출연해 DJ 김태균, 스페셜DJ 김민경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승기는 자신에게 '날씨 요정'이라는 별명이 붙는 것에 대해 "저희 드라마상 사실 눈이 굉장히 많이 필요하다"라며 "작년에 인터뷰 할 때 눈이 좀 많이 왔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제가 바라는 양보다 더 많이 와서 당황스러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쪼록 눈 피해 조심하셨으면 좋겠다"라며 "저도 아직도 믿지 않는데 날씨 운이 참 좋은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한편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 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 분)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이날 오후 10시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