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치권 때아닌 '바보' 타이틀 쟁탈전…서로 "내꺼"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2021.3.3/사진제공=뉴스1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2021.3.3/사진제공=뉴스1
정치권이 때아닌 ‘바보’ 타이틀 쟁탈전에 나섰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바보 나경원의 손을 잡아달라"고 말한 게 시작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원조’ 노무현의 가치를 훼손했다며 비판하고, 국민의힘은 "'바보 독점권' 주장이 어처구니없다"며 반발했다.

나 후보는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시민 여러분, 바보 나경원의 손을 잡아달라, 꼭 도와달라"며 "원칙과 신념을 지키고, 온갖 음해와 공격에 시달려도 꿋꿋이 버티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말한 바보 나경원이 다시 또 이길 수 있다는 기적을 만들어달라"고 썼다.

국민의힘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를 오는 4일 결정한다. 이에 불리한 상황도 아랑곳하지 않고 갈 길 가는 '바보'의 우직한 이미지를 빌려 지지를 호소한 것이다.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박성민 최고위원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 후보가 스스로를 '바보 나경원'으로 일컫는 걸 보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숭고한 정치적 가치가 훼손되는 듯한 불쾌감을 느꼈다"며 "함부로 노 대통령 코스프레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어 "자신의 원칙과 소신 앞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고 시민들이 붙여준 이름이 바로 '바보 노무현'"이라며 "짧지 않았던 본인의 정치 인생 동안 무엇을 위해 싸우셨나. 정치인 나경원의 원칙과 신념은 무엇이었냐"고 물었다.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또 한 번 맞받아쳤다. 조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바보 노무현은 되고, 바보 나경원, 바보 오세훈은 안됩니까'란 글을 올리고 "'바보'라는 순수한 우리말마저 독점권을 주장하는 이 정부의 지독한 편 가르기와 독선이 무섭다 못해 오싹하다"고 썼다.

이어 "'바보'는 원래 고(故) 김수환 추기경이 스스로를 낮추며 쓰던 표현이다. 참으로 숭고한 겸손"이라며 "그런데 민주당에서 ‘바보’라는 표현을 자신들 외에 쓰는 것에 불쾌감을 느낀다며 강변하는 모습에, 정말로 불편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제는 속도전"…더 강력한 車·배터리 동맹이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