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한금융, 사외이사 후보 4인 추천…BNP파리바 결별수순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6: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신한금융그룹 본사 사옥/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서울 중구 신한금융그룹 본사 사옥/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지주 이사회가 곽수근 서울대 경영대 명예교수 등 신규 사외이사 후보 4명을 추천했다. 신한금융 지분 3.5%를 보유한 BNP파리바는 이사를 추천하지 않으면서 지분매각을 통한 결별을 암시했다.

신한금융은 3일 정기 이사회를 열어 4명의 신규 사외이사 후보 추천 등 정기주주총회 안건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새 사외이사 후보는 △곽수근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명예교수 △배훈 변호사 △이용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임상교수 △최재붕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과 교수 등 총 4명이다.

신한금융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주주들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 3명과 평판조회 등 검증을 거친 사외이사 후보 1명을 최종 후보 4인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후보들과 추천 주주사 면면을 보면 △곽수근 후보는 IMM PE △배훈 후보, 재일교포 △이용국 후보, 어피니티 에쿼티 △최재붕 후보, 베어링 프라이빗 에쿼티 등이다.

신한금융 지분 3.5%를 보유한 BNP파리바는 필립 에이프릴 일본 BNP파리바 CEO 후임을 추천하지 않았다. 금융권은 BNP파리바가 신한금융 지분 처분을 통한 완전한 결별을 암시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BNP파리바 그룹은 올 1월 신한BNPP자산운용 지분 35%를 신한금융에 매각한 바 있다.

신한금융은 "새로 선임될 예정인 4명 후보자 모두가 주주가 추천한 사외이사"라며 "BNP파리바가 에이프릴 이사 후임을 추천하지 않았지만 여전히 주요 주주로서 지위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임기가 만료를 앞둔 △박안순 △변양호 △성재호 △이윤재 △최경록 △허용학 등 6명의 사외이사는 잔류한다.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을 기타비상무이사로 재추천됐다. 감사위원에는 기존 성재호, 이윤재 이사에 곽수근 후보가 추가됐다.

신한금융 주주총회는 이달 25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20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