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게임 치트키급 화질"…삼성 'Neo QLED' 직접 보니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05: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가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출입기자를 대상으로 2021년형 TV 신제품을 소개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역대급 화질과 삼성 만의 독자기술 적용으로 실물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던 Neo QLED를 비롯해 △소비자 트렌드를 세심하게 담은 라이프스타일 TV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마이크로 LED' 등이 공개됐다.



"완벽한 블랙에 진한 색감"…'게임 치트키급' 디테일


지난 3일 오전 삼성전자 관계자가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2021년 신제품 Neo QLED TV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오문영 기자
지난 3일 오전 삼성전자 관계자가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2021년 신제품 Neo QLED TV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오문영 기자

Neo QLED는 이날 처음으로 실물 공개됐다. 밝기를 임의로 조정한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환한 모습이었다. 연필 수준의 두께와 제로에 가까운 베젤(테두리)은 화면에 대한 집중도를 높였다. 가만히 바라보면 TV 화면이 공중에 둥 떠있는 느낌이 들기도 했다.

업계 최고라 평가받고 있는 Neo QLED 화질은 눈으로 봐도 확연히 달라 보였다. 어두운 부분은 더욱 검게 느껴졌고 밝은 영역에서의 색감은 진득했다. 높은 휘도(단위 면적당 밝기의 정도)에서 선명함은 그대로 였고, 색바램 현상도 없었다.

삼성전자 직원은 2021년형 Neo QLED에는 높이가 40분의 1로 작아진 '퀀텀 mini LED'를 광원으로 적용했다며 차별화된 화질 구현의 비법을 설명했다. 초미세 광원이 정교한 밝기 조절을 가능케한다는 것이다. 또 'Neo 퀀텀 매트릭스' 기술로 빛의 밝기를 기존 10비트에서 12비트(4096단계)로 제어해 최고 수준의 명암비와 정교한 블랙을 표현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삼성이 독자 개발해 이번 신제품에 적용한 인공지능(AI) 제어 기술인 'Neo 퀀텀 프로세서'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했다. 알고리즘을 적용하자 회색이나 파란색 계열의 배경 등 의미없는 데이터가 검게 변하면서, 분명한 색상 대비를 만들었다. 저해상도의 영상은 보다 뚜렷해졌다. 색감은 정확해졌고 희미한 부분이나 글자 주변에 있었던 미세한 노이즈들이 사라졌다.

지난 3일 오전 삼성전자 관계자가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2021년 신제품 Neo QLED TV를 이용해 게임을 하고 있다./사진=오문영 기자
지난 3일 오전 삼성전자 관계자가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2021년 신제품 Neo QLED TV를 이용해 게임을 하고 있다./사진=오문영 기자


차별화된 화질은 게임이나 영화, 홈트레이닝 등 다양한 활동과 함께했을 때 더욱 빛났다. 특히 게임에서의 Neo QLED TV는 '치트키'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타사의 프리미엄 제품군 TV와 FPS게임 '콜오브듀티' 화면을 비교하자 어둠 속에서 보이지 않았던 표적과 바닥이 선명하게 보였다. 앞장서 걷는 동료들의 모습도 또렷해졌다.

화질 뿐만이 아니었다. 삼성전자는 올해 출시하는 Neo QLED TV 전 라인업에 게이밍 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업계 최초로 도입한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FreeSync Premium Pro)는 화면 끊김 없는 부드러운 게임 영상을 HDR 화질로 플레이할 수 있게 한다. 와이드 게임 뷰(Wide Game Viwe)를 통한 화면 조절과, 게임바(Game Bar) 기능을 통한 일목요연한 게임 관련 정보 표시도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한 단계 더 진화한 'Neo QLED'를 통해 글로벌 TV 시장 1위 왕좌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TV 시장에서 15년 연속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기준 31.9%의 점유율을 달성하면서 다시 한 번 신기록을 세웠다.



"이게 진짜 TV야?"…취향 맞춤 TV 라인업도 구축


지난 3일 오전 삼성 딜라이트에 전시된 32인치형 더 프레임 신제품./사진=오문영 기자
지난 3일 오전 삼성 딜라이트에 전시된 32인치형 더 프레임 신제품./사진=오문영 기자

지난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 2021년형 '더 프레임'(The Frame)과 '마이 쉘프'(My Shelf)가 함께 전시돼 있는 모습./사진=오문영 기자
지난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 2021년형 '더 프레임'(The Frame)과 '마이 쉘프'(My Shelf)가 함께 전시돼 있는 모습./사진=오문영 기자
"잠깐 멈춰달라"는 삼성전자 직원의 목소리에 뒤를 돌아보니 왠 액자가 있었다. "32인치형 더프레임(The Frame) 신제품을 세로로 해둔 것"이라는 설명을 듣고는 놀라움을 감추기 어려웠다. TV가 우아한 갤러리의 일부가 돼 있었다.

삼성전자는 올해 더 프레임과 더 세리프(The Serif), 더 세로(The Sero), 더 프리미어(The Premiere), 더 테라스(The Terrace) 등 소비자 트렌드를 세심하게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의 새 라인업을 구축했다. 특히 CES 2021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더 프레임 신제품은 디자인과 사용 편의성이 대폭 개선됐다.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제품 대비 두께를 24.9mm로 절반 가까이 줄여 실제 그림 액자와 더 가깝게 보이도록 구현했다. 탈부착이 가능한 베젤의 타입을 2가지, 베젤 색상을 5가지로 늘려 소비자 선택의 폭도 넓혔다. 3월 출시 예정인 마이 쉘프(My Shelf)와 함께 설치하면 감각적인 벽면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다.

'마이크로 LED'도 이번에 99형과 88형을 새롭게 선보였다. 99형은 지난해 12월 공개된 110형에 이어 상반기 내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며, 연내 88형도 출시된다.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 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가 만드는 완전한 의미의 자발광 TV다. 무기물 소재를 쓰기 때문에 열화나 번인(Burn-in)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실내 조명으로 충천되는 '친환경 리모컨'…9900만개 건전지 절약


지난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 잉크를 사용하지 않는 에코패키지와 솔라셀을 적용한 친환경 리모컨이 전시돼 있다./사진=오문영 기자
지난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 잉크를 사용하지 않는 에코패키지와 솔라셀을 적용한 친환경 리모컨이 전시돼 있다./사진=오문영 기자
딜라이트 체험관 입구에 전시된 '친환경 아이디어' 제품들은 삼성전자가 지속 가능한 개발에 적잖은 관심을 두고 있음을 짐작케했다.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 제품에만 적용해왔던 '에코 패키지'를 이번에 전체 라인업으로 확대했다. 생산 예정인 박스 중량으로 계산해보면 에코 패키지로 연간 온실가스 약 1만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다.

에코 패키지는 각 면에 사용됐던 잉크 등 유해물질 사용을 줄인 포장 박스를 말한다. 배송 이후에는 고객이 원하는 모양으로 잘라 소품으로 쓸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의 에코 패키지는 'CES 2020'에서 'CES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버려지는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해 만드는 '친환경 리모컨'도 도입됐다. 태양광과 실내 조명으로 충전해 사용하기 때문에 배터리 소모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리모컨 수명이 7년 정도 임을 감안했을 때 연간 9900만개의 폐건전지가 절약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