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다시 늘어난 외환보유고…약달러에 역대 최대치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검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검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월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다시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지난 1월 소폭 줄었지만 달러가 다시 약세를 보이면서 한달 만에 늘었다.

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외환보유액 현황에 따르면 지난 2월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475억6000만달러로 1월 말보다 48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한은은 "외화자산 운용수익, 미 달러화 약세에 따라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미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상 달러화지수는 90.13으로 전월(90.46)보다 0.4% 하락했다.

국내 외환보유액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3월 4002억달러까지 감소했다가 4월부터 달러 약세의 영향을 받으며 9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6월부터는 매달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10개월만인 지난 1월 소폭 감소했지만 다시 이어진 달러 약세에 외환보유액도 다시 증가로 전환했다.

보유자산의 91.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유가증권은 4096억3000만달러로 전월대비 50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유가증권은 국채·정부기관채·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 등을 포함한다. 반면 예치금은 247억4000만달러로 2억5000만달러 감소했다.

그밖에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35억9000만달러로 2000만달러 증가했고 IMF 교환성 통화 인출권리(IMF포지션)과 금은 각각 48억1000만달러, 47억9000만달러로 변동이 없었다.

외환보유액 세계순위는 9위를 유지했다. 중국이 3조2107억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1조3921억달러), 스위스(1조788억달러) 등 순이었다. 8위인 사우디아라비아는 4500억달러로 우리나라보다 73억달러 가량 많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