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의용, 이용수 할머니에 "공헌 감사...日 ICJ 회부는 신중해야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8: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외교부 "피해자 명예·존엄 회복 위한 노력 이어갈 것"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면담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정 장관이 취임 후 '위안부' 피해자를 직접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최근 위안부 배상 판결과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2021.3.3/뉴스1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면담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정 장관이 취임 후 '위안부' 피해자를 직접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최근 위안부 배상 판결과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2021.3.3/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3일 첫 면담을 가졌다.

외교부는 3일 이번 면담과 관련, "정 장관이 전시 여성의 인권 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인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내외 인식 제고 과정에서 이 할머니의 공헌에 감사한다는 뜻을 표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 할머니에게 피해자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또 이같은 노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는 의지도 재확인했다.

다만 정 장관은 이용수 할머니의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방안 제시에 대해서는 신중히 검토해야할 문제라는 점을 설명했다. 정 장관은 앞으로 피해자분들과 소통하면서 여러 가지 해결방안을 고민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면담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피해자 의견 청취 노력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외교부는 "국내 각계 의견을 청취하면서 해결방향에 대한 공감대 조성을 위한 노력을 계속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시총 20조' 카뱅 상장 소식에…20% 넘게 오른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