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탁재훈 "이혼 이유? 바람 절대 아냐…그 이유로는 이혼 안해"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2,447
  • 2021.03.03 19: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사진=카카오TV '찐경규' 영상 캡처
/사진=카카오TV '찐경규' 영상 캡처
가수 탁재훈이 이혼 원인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오후 5시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찐경규'는 '취중찐담 with 탁재훈, 김희철' 2편으로 꾸며졌다. 탁재훈과 김희철은 지난주에 이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탁재훈에게 "이혼의 원인이 뭐냐"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이경규의 질문에 탁재훈은 "그건 말하자면 복잡하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경규는 "(이혼은) 네 바람 (때문) 아니냐. 대중이 생각할 때 (이혼 이유가) 네 바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탁재훈은 "그건 아니다. 바람은 절대 아니다. 내가 바람을 피웠다면 이혼을 안했다. 바람 갖고는 이혼 안 한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이에 이경규는 "그러냐.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답했다.

두 사람의 대화를 듣던 김희철은 "나는 기러기 아빠는 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이경규는 "기러기였냐. 기러기는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탁재훈은 이경규에게 "기러기 하고 싶다고 하지 않았냐. 기러기 아빠가 아니라 기러기가 되고 싶다고 했지 않냐"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경규는 "어떻게 알았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탁재훈은 2001년 한 식품회사 막내딸이자 슈퍼 엘리트 모델 출신 이효림 씨와 결혼했으나 2015년 결혼 14년 만에 이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