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레일, KTX서 햄버거 먹고 막말한 여성 고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2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리 아빠 누군지 아느냐" 방역수칙 위반에도 적반하장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KTX에서 방역 수칙을 A씨와 관련된 글(사이트 갈무리)© 뉴스1
KTX에서 방역 수칙을 A씨와 관련된 글(사이트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코레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긴 채 KTX 열차 안에서 음식물을 섭취해 논란을 빚은 A씨(27·여)를 3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철도안전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6시쯤 경북 포항에서 서울로 향하던 KTX 열차에서 마스크를 내리고 음식물을 먹은 혐의를 받는다. KTX 내 음식물 취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에 해당한다.

당시 A씨는 마스크를 벗은 채 햄버거를 먹던 중 같은 칸 승객으로부터 "대중교통 시설인데 너무 하는 것 아니냐"며 항의를 받자 "여기서 먹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 "우리 아빠가 누군줄 알고 그러느냐" 등 막말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아버지가 대체 얼마나 대단한 사람이길래 방역수칙을 어겨가며 열차 안에서 음식을 먹느냐"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지만 A씨는 평범한 집안에서 자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결국 해당 승객에게 사과했으나 코레일은 사안이 방역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보고 고소장을 제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