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현주 왕따 논란' 에이프릴, 이번엔 진솔 폭로글…"놀리고 무시"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43
  • 2021.03.04 06: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룹 에이프릴 진솔 /사진=머니투데이 DB
그룹 에이프릴 진솔 /사진=머니투데이 DB
그룹 에이프릴의 전 멤버 이현주가 팀 내 왕따로 인해 그룹 탈퇴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멤버 진솔에 대한 폭로글이 등장했다.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에이프릴 진솔 롤링페이퍼 당사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는 "(진솔이) 전 멤버 현주님에게 장난친 모습을 보고 저와 초등학교 동창들에게 장난친 모습과 겹쳐 지나가 정말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반 친구들에게 이러한 표정을 짓는 것은 물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위아래로 훑어보는 표정까지 너무 똑같았다"며 "진솔은 빈번하게 저를 '엑소 빠순이'라고 부르고 키득거려서 하지 말라고 했던 기억이 있다. 진솔은 아이돌을 꿈꾸고 있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작성자는 "몇 년 전 진솔의 이러한 과거 행실을 판에 한번 올린 적이 있다. 고소할 거라고 하는 팬들의 모습을 보면서 대형 로펌을 끼고 있는 기업을 이기기는 쉽지 않아 섣불리 나서서는 안 된다고 판단헸다"며 "괜히 고소를 당하기 싫어 가만히 있었지만 남을 놀리고, 무시하는 친구가 연예인이 된 모습을 보니 티비나 매체에서 볼 때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터진 이후 진솔은 과거와 달라진 점이 없다고 생각했다. 아무리 비즈니스로 만난 사이지만 한 팀의 같은 멤버를 무시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화가 났다. 현재 생성되고 있는 짤과 동영상의 모습이 원래 진솔의 모습이다"라고 폭로했다.

끝으로 그는 "진솔아, 너의 이런 행동이 드러났을 때 대부분의 심곡초 출신은 드러날 것이 드러났구나 라고 생각을 했다"며 "여기서 더 버티고 있으면 나중에 남아있던 소수까지 등돌리게 될 거다. 진심으로 이현주님께 용서를 구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가장 왼쪽이 전 멤버 이현주, 그 옆이 멤버 진솔. /사진='에이프릴이 간다' 영상 캡처
가장 왼쪽이 전 멤버 이현주, 그 옆이 멤버 진솔. /사진='에이프릴이 간다' 영상 캡처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밝힌 누리꾼이 에이프릴 멤버들이 전 멤버 이현주를 괴롭혀 탈퇴했다고 폭로했다.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놓자 동생은 물론 지인이 구체적인 정황을 들고 반박해 논란이 커졌다.

이 같은 논란에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서는 에이프릴 멤버들과 이현주 사이의 갈등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올라오며 화제가 됐다.

전 멤버 이현주 옆 이나은, 진솔 /사진='에이프릴이 간다' 캡처
전 멤버 이현주 옆 이나은, 진솔 /사진='에이프릴이 간다' 캡처
특히 에이프릴 공식 유튜브에 올라온 리얼리티 프로그램 '에이프릴이 간다'도 다시 관심을 받았다.

한 영상에 3년 전 해외 팬이 남긴 "진솔이 이현주를 싫어하는 것 같다"는 내용의 댓글이 화제가 된 것.

이 밖에도 팬들은 '에이프릴이 간다' 영상에서 이현주가 발언할 때 나이가 어린 진솔이 "조용히 해"라고 반말을 하는 장면이나 멤버들끼리 시간을 보내는 중 이현주 혼자 겉도는 모습을 찾아내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3일 공식입장을 통해 "이 시간 이후부터 이현주 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