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킬라그램, 대마초 입건 후에도 '스토리' 올리더니…4일 사과문 게재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07: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래퍼 킬라그램 인스타그램
/사진=래퍼 킬라그램 인스타그램
래퍼 킬라그램(이준희·29)이 대마초를 소지하고 흡연한 혐의로 입건됐다.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킬라그램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킬라그램은 지난 1일 오후 4시10쯤 영등포구 자택에서 대마초를 소지하고 흡연한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경찰은 "쑥 타는 냄새와 진한 연기가 난다"는 이웃의 신고에 출동했다. 출동 당시 킬라그램 자택에는 쑥 타는 냄새가 진했고, 연기로 자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방 및 작업실 곳곳에서 대마 잎, 분말 상태 대마, 흡연을 위한 플라스틱 흡입기 등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킬라그램은 지난해 12월 서울 이태원에서 신원 미상의 외국인으로부터 대마초 40만원 어치를 구매해 일부는 흡입했다고 현장에서 시인했다.

킬라그램은 불구속 입건된 이후인 2일 늦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근황 게시물을 올렸다.

게시물에는 킬라그램이 tvN 예능프로그램 '유퀴즈 온 더 블럭'을 시청하면서 식사를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킬라그램 인스타그램
/사진=킬라그램 인스타그램
이후 3일 저녁부터 뉴스 보도로 이슈가 되자 킬라그램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킬라그램은 "실망시켜 정말 죄송하다. 기사로 발표가 되기 전에 먼저 말씀을 드렸어야 하는 게 맞는데, 늦은 점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삼일절, 영등포 경찰관님들에게 대마초 의심 방문을 받았고, 경찰 조사 과정에서 잘못을 시인하고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인정했다"며 "증거들은 반성하는 마음으로 모두 자발적으로 제출했고 수사에 협조하고 있으며 법적인 처벌도 당연히 받겠다"고 알렸다.

킬라그램은 "공인으로써, 절대 하면 안 되는 짓을 했다. 댓글들도 하나씩 읽고 천천히 더 반성하겠다. 더욱더 성숙한 모습으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리겠다"며 글 말미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킬라그램은 미국 국적의 래퍼로, 2016년 엠넷 '쇼미더머니5' '쇼미더머니6'에 나서며 얼굴을 알렸다. 지난해 10월에는 '쇼미더머니9'에 출연했다. 이외에도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얻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