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투자하지 말란법 있냐"…'땅 투기 의혹' LH직원들 '적반하장'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0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사진=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에 투기 목적으로 해당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LH 직원들의 적반하장 식 반응이 올라와 논란이다.

4일 블라인드에 따르면 'LH 투기 의혹' 관련 게시물에는 LH 일부 직원들의 두둔하는 반응이 올라왔다.

한 직원은 "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냐"며 "내부정보를 활용해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걸 토대로 투자한 것인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직원도 "1만명 넘는 LH 직원들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이번에 얻어 걸렸을 수도 있는데, 무조건 내부정보 악용한 것 마냥 시끌시끌하다"며 "막말로 다른 공기업, 공무원 등 공직 쪽에 종사하는 직원들 중 광명 쪽에 땅 산 사람 한명 없겠냐"고 했다.

'굳이 직원들끼리 한 필지를 공유지분으로 나눠 산 것은 기획부동산 아니냐'는 지적에 한 직원은 "공유지분이 불법이냐"고 반발했다.

LH 차장급 직원들이 당사자들이라는 증언도 나왔다. 글쓴이는 "부장님 통해서 들은 사실"이라며 "현재 걸린 사람들 다 부장 대우, 차장급이 대다수고 전원 다 50대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보자는 같은 부서 밑 대리·사원급으로 추정된다"며 "아래서는 일을 엄청 하는데 윗사람들이 입으로만 일하니까 찔렀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덧붙였다.

LH 측은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 답변이 어렵다"면서도 "(직무 배제된 직원) 대부분이 차장급인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사진은 LH 직원들이 사들인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소재 농지의 지난 3일 모습./사진=뉴스1
사진은 LH 직원들이 사들인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소재 농지의 지난 3일 모습./사진=뉴스1

앞서 지난 2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LH 직원 땅 사전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관련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단체는 2018년 4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수도권 LH 직원과 이들의 가족, 지인 등 13명이 광명·시흥 신도시 지구 내 2만3028㎡(약 7000평)를 약 100억원에 매입했다고 지적했다. 금액 중 상당 부분(약 58억원)은 대출로 조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의혹은 국토교통부 직원 전체의 투기조사까지 확대된 상태다. 사태의 배경엔 LH의 반복된 3기 신도시 정보 유출과 솜방망이 처벌이 숨어있다는 지적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국토교통부 및 LH 관계공공기관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로선 신속한 전수조사를 통해 투기의혹을 밝혀내고, 의혹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조사부분 외엔 2·4대책 추진에 필요한 입법과 지역민과의 협의도 기존대로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