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오세훈, 부산-박형준'…국민의힘 후보 선출

머니투데이
  • 서진욱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09: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이기범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이기범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국민의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됐다.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선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승리했다. 두 후보 모두 여성 가산점을 받은 경쟁 후보를 제쳤다.

국민의힘은 4일 서울 여의도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오 전 시장과 박 교수가 각각 서울,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본경선은 100% 여론조사로 실시됐다. 서울시장 예비후보별 득표율은 오 전 시장 41.64%, 나경원 전 의원 36.31%, 조은희 서초구청장 16.47%, 오신환 전 의원 10.39% 순으로 집계됐다.

부산의 경우 박 교수 54.4%,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28.63%, 이언주 전 의원 21.54%로 나타났다.

나 전 의원과 조 구청장, 이 전 의원 등 여성 후보들은 10% 가산점을 받았다. 박 전 부시장에게도 정치신인으로 같은 가산점을 적용했다.

국민의힘 후보로 선출된 오 전 시장은 제3지대 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야권 단일후보를 놓고 경선을 펼친다.

오 전 시장은 "다시 한 번 열심히 뛰어서 그동안 서울시민 여러분께 지은 죄를 갚으라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들어주셨다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을 살리느냐 대한민국이 무너져내리느냐 결정하는 갈림길"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반도체 부족해 감산 조짐…'버린 기술'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