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꾸준한 운동이 초기 치매 줄인다"…운동그룹, 치매전환율 4.8%

머니투데이
  • 박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11: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남세브란스 조한나·류철형 교수팀, 6년간 경도인지장애 환자 24만여명 연구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조한나(왼쪽)·류철형(오른쪽)교수팀/사진제공=강남세브란스병원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조한나(왼쪽)·류철형(오른쪽)교수팀/사진제공=강남세브란스병원
국내 교수진이 치매로 넘어가는 중간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환자군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꾸준히 운동을 하면 조기 치매로 발전할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조한나·류철형 교수팀은 퇴행성 뇌질환 분야에서 운동을 포함한 생활습관 교정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에 착안해 경도인지장애 판정을 받은 대상 그룹의 운동 행태를 살폈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5년까지 6년 동안 국민건강보험 조사에 참여한 24만7149명의 경도인지장애 그룹 자료를 살폈다.

연구 결과, 경도인지장애 판정 전·후로 꾸준하게 운동을 시행한 그룹에서 알츠하이머 치매로의 발전 비율이 가장 낮았다. 연구팀이 설정한 운동의 기준은 '주 1회 10분 이상 보통에서 높은 강도의 신체 활동'이었다.

꾸준한 운동 시행 그룹은 5만6664명 중 2742명이 알츠하이머 치매로 전환돼 4.8%를 나타냈다. 반면 경도인지장애 판정 전·후로도 운동을 시행하지 않은 그룹은 9만9873명 중 8658명(8.7%)이 알츠하이머 치매로 발전했다. 경도인지장애 판정 이후 운동을 시작한 그룹은 4만5598명 중 2888명(6.3%), 경도인지장애 판정 이후 운동을 중단한 그룹은 4만5014명 중 3445명(7.7%)를 각각 나타냈다.

조한나·류철형 교수팀의 연구 결과는 알츠하이머 치매 관련 국제학술지인 '알츠하이머 리서치 앤 테라피'(Alzheimers Research & Therapy, 영향력지수(IF) 6.116)에 '국내 대규모 경도 인지장애 집단에서 운동이 치매 예방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또 연구팀은 전체 대상자를 꾸준하게 운동을 규칙적으로 시행한 그룹과 불규칙적으로 운동을 시행한 그룹으로 나누어 알츠하이머 치매 발생 위험도를 살폈다. 연구팀은 꾸준한 운동을 '고강도의 운동을 주 3회 이상 또는 적당한 강도의 운동을 주 5회 이상'으로 설정했다.

불규칙적으로 운동을 시행한 그룹을 1(기준값)로 놓았을 때, 지속적인 운동을 시행한 그룹의 알츠하이머 치매 이행 수치는 0.85를 기록했다. 경도인지장애라도 꾸준하게 운동을 지속하면 불규칙하게 운동을 시행한 경우보다 15% 낮은 위험도를 보였다.

연구를 주도한 조한나 교수는 "이번 연구는 치매 진단 이후 운동 여부와 운동의 지속성이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의 알츠하이머 치매 진행과 관련이 있다는 점을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운동을 꾸준하게 시행하면 뇌신경세포 발달과 인지기능 개선이 일어난다"며 "경도인지장애를 판정을 받더라도 계획을 세워 꾸준하게 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호재 쌓인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동학개미 4300억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