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매출 1조' 카카오엔터 공식 출범…김성수·이진수 대표 체제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11: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김성수(왼쪽), 이진수 대표/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김성수(왼쪽), 이진수 대표/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 (119,000원 상승1500 -1.2%)페이지와 카카오M이 합병 절차를 마치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 공식 출범한다.

카카오엔터는 4일 "이번 합병으로 IP(지적재산) 비즈니스 역량과 플랫폼 네트워크의 결합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엔터는 웹툰과 웹소설 등 원천 스토리부터 음악·영상·디지털·공연 등 콘텐츠 기획 제작,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까지 강력한 사업 포트폴리오와 밸류체인을 확보했다.

이번 합병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연매출 1조원을 바라보는 카카오엔터는 각자 대표 체제로 김성수 대표와 이진수 대표가 함께 이끈다.

조직은 CIC(Company In Company)체제를 도입해 M컴퍼니와 페이지 컴퍼니로 구성한다. 김 대표가 음악·영상·디지털 등 콘텐츠 사업을 중심으로 한 M컴퍼니를, 이진수 대표는 웹툰·웹소설 등 스토리 IP와 플랫폼 사업을 중심으로 한 페이지 컴퍼니를 맡는다. 글로벌 사업은 이 대표가 함께 맡는다.

CIC 간 시너지를 극대화를 위해 대표 직속으로 '시너지센터'를 신설한다. 센터장은 카카오M 경영지원 부문을 총괄해온 권기수 부문장이 맡는다. 시너지센터는 재무와 인사, 전략 등을 TF(태스크포스) 형태로 운영한다.

'엔터테인, 디퍼런트'(Entertain, Different)를 비전 슬로건으로 제시한 카카오엔터는 참신하고 실험적인 시도로 새로운 콘텐츠를 기획하고 개발한다는 목표다.

이진수 대표는 "'혁신'을 통해 성장과 진화를 해온 양사의 공통 DNA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글로벌 경쟁력을 통해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영향력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도 "새로운 콘텐츠와 IP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활성화하고, 역량 있는 인재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의 성장에 기여하며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총리·장관·靑'까지 바꾼 文대통령, 국정쇄신 속도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