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기 4개월 남기고 떠나는 尹 "자유민주주의 지키겠다"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김효정 기자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15: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6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사의를 표했다. 그는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움직임에 임기 만료까지 4개월여를 남겨두고 조직을 떠나겠다는 결심을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고 밝혔다.

그는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며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제까지 거취 언급 안했는데 오늘 갑자기 입장을 표명하신 이유가 무엇인지', '사퇴 이후 정치 입문할 계획이 있는지', '중수청 논의를 앞으로 어떻게 할지'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한편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이날 윤 총장의 사직서를 제출받고 "윤 총장의 사의 표명 소식을 접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대통령에게 총장의 사직 의사를 보고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