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석열 결국 정계 갈 것" 소문 파다…시점이 관건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5: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뒤 들어서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뒤 들어서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을 떠나자 그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인다. 검찰 안팎에서는 윤 총장이 결국 정계로 진출하지 않겠냐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미 대권 후보로도 언급됐던 만큼 윤 총장 주변에서 그를 정치권으로 밀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윤 총장은 4일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고 밝혔다.


윤 총장 정계 진출 가능성 높아…"더는 두고 볼 수 없다는 표현 의미 있지 않겠나"


법조계에서는 윤 총장의 정계 진출을 기정 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고위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윤 총장은 이날 '더는 두고볼 수 없다' '검찰서 할 일은 여기까지'라고 표현했다"며 "이는 정계에 진출해 일을 이어가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검찰 내부에서도 윤 총장이 결국 정계로 가지 않겠냐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한 검사는 "올해 초부터 윤 총장이 결국 정계로 나갈 것이라는 소문이 팽배했다"며 "여당이 검찰 수사권 폐지로 등을 떠민 모습으로 사의를 표했기 때문에 명분도 생겼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윤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수사를 놓고 박상기,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크게 부딫혔을 때나, 월성 원전 1호기 수사 등으로 여권과 청와대로부터 뭇매를 맞을 때 윤 총장이 직을 내려놓고 정치권으로 갈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여기에 윤 총장은 추 전 장관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차기 대권 주자 여론조사에 이름을 올렸고, 상당히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한 여론조사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제치고 지지율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윤 총장 정계 진출 시점은...측근들과 고민할 듯


다만 윤 총장이 곧바로 정치권으로 달려가진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미 대권 주자로 언급될정도로 무게감이 있는 만큼 제3지대에서 상황을 주시 하다가 측근들과 진출 시점을 정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그동안 윤 총장을 둘러싸고 '제3지대 시나리오' 등이 회자되며 정계개편 가능성이 나오기도 했다.

윤 총장이 중수청 설치에 공개적으로 반대하는 모습을 보이자 지지율은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3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3월 1주차 전국지표조사(NBS)에서 '차기 대통령감으로 누가 가장 적합한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9%가 윤 총장을 꼽았다. 지난주 대비 2%p 상승한 수치다.

윤 총장의 지지율은 '추윤 갈등'이 절정에 치닫던 시기 16%(1월 1주)까지 상승하다 이후 줄곧 하락세였지만, 중수청 설치 관련 여권과의 갈등으로 5주만에 상승하면서 반전의 모멘텀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또 이날 총장직 전격 사퇴를 선언하고, 정치권의 전망대로 대권 행보를 본격화할 경우 추가적인 지지율 상승 동력이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호재 쌓인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동학개미 4300억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