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주시 동완산동 ‘새뜰마을’ 선정…주민 삶의질 개선 기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16: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새뜰마을’ 선정된 전주시 동완산동의 모습.(전주시 제공)© 뉴스1
‘새뜰마을’ 선정된 전주시 동완산동의 모습.(전주시 제공)© 뉴스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주거환경이 열악한 전주시 완산구 동완산동 일대가 살기 좋은 마을로 변한다.

전주시는 최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2021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새뜰마을 사업)’ 대상 지역에 동완산동 일원이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팔복동 추천마을과 풍남동 승암마을, 진북동 도토리골, 남노송동 마당재에 이은 전주지역 5번째 선정이다.

동완산동 일대는 30년 이상 노후주택 비율이 전체의 약 70%를 차지하고, 기초생활수급자가 전체 거주자의 18%에 달하는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이다. 게다가 경사가 심한 4m 이하 좁은 골목길로 이뤄져 있어 주민들의 보행안전도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선정을 계기로 전주시는 오는 2024년까지 국비 30억원 등 총 43억원을 투입해 주거환경 개선사업과 함께 마을 여건에 맞는 다양한 주민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Δ슬레이트 지붕개량 Δ노후주택 정비 Δ재해예방 및 도로 정비 등 생활인프라 확충 사업이다. 돌봄 및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휴먼케어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또 골목길을 중심으로 보안등과 방범용 CCTV를 설치, 주민들의 생활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빗물이용시설과 연계한 텃밭을 운영해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로 했다.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 관계자는 “균형발전을 위해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새뜰마을 사업은 점차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올해 선정된 동완산동 권역에서도 역동적인 사업을 추진해 주민들의 삶을 개선시킬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 2015년 팔복동 추천마을(총사업비 72억원)을 시작으로 2016년 풍남동 승암마을(43억원), 2019년 진북동 도토리골(43억원), 2020년 남노송동 마당재(43억원) 등 4개 지역에서 새뜰마을 사업을 전개해왔다. 이번에 선정된 동완산동을 포함하면 총 사업비 규모는 241억 원(국비 170억원)이다.

새뜰마을이란 주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이라는 사업의 취지를 함축한 말로, ‘마을주민들에게 희망과 행복의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새로운 명칭으로 마을을 새롭게 정비해 희망을 가꾼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