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우등 터진 스타트업, 개발인력 1만명 직접 모은다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8 2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리포트-코로나가 부른 IT개발자 대란] ⑤

[편집자주] IT 개발자들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트랜드가 우리 사회, 경제 전분야로 확산되면서 이에 대응할 IT 서비스 개발인력이 턱없이 부족해져서다. 기업들은 웃돈을 제시하면서까지 능력있는 개발자 구하기에 혈안이 됐다. 최근 벌어지는 IT개발인력 쟁탈전의 양상과 원인, 해법을 짚어본다.
(서울=뉴스1) = 25일 인천에서 열린 스타트업 파크 개소식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타트업파크는 인천지하철 1호선 인천대입구역 인근의 ‘투모로우시티’를 리모델링한 지하2~지상6층 규모다. 내부는 사무공간·편의시설과 빅데이터?인공지능(AI)센터, 지능형사물인터넷(AloT) 실증지원랩 등 기업지원시설과 오픈스테이션?중앙광장과 같은 교류공간을 갖췄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2.25/뉴스1
(서울=뉴스1) = 25일 인천에서 열린 스타트업 파크 개소식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타트업파크는 인천지하철 1호선 인천대입구역 인근의 ‘투모로우시티’를 리모델링한 지하2~지상6층 규모다. 내부는 사무공간·편의시설과 빅데이터?인공지능(AI)센터, 지능형사물인터넷(AloT) 실증지원랩 등 기업지원시설과 오픈스테이션?중앙광장과 같은 교류공간을 갖췄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2.25/뉴스1
IT 대기업들이 경쟁적으로 개발자들의 연봉을 인상하며 인재 영입에 나서자 스타트업들로선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진 상황이 됐다. 개발자들의 몸값이 치솟으며 스타트업 이탈 현상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8일 스타트업 업계에 따르면 이번 달 연봉협상에 들어가는 스타트업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최근 며칠 간격으로 발표된 IT업계의 릴레이 연봉 인상 소식에 핵심 개발자 인력의 유출이 현실화할 조짐을 보인다. 연봉을 인상한 일부 기업은 다른 회사의 경력 개발자들에게 스톡옵션 등 추가 인센티브까지 내세우며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스타트업 개발자 인력난의 근본 원인은 공급과 수요의 불일치에 있다. 4차 산업혁명과 함께 코로나19(COVID-19)로 비대면 서비스도 크게 성장하면서 산업 전반에 걸쳐 개발자에 대한 수요가 폭증한 탓이다.

한 스타트업 대표는 “능력이 있고 실무경험까지 갖춘 개발자들을 채용하기가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프로젝트를 함께해온 개발자들이 중간에 이직하면 타격이 매우 크다. 플랫폼 개발이 중단되는 경우도 많이 봤다”고 전했다.


개발자 인력풀 선점 나선 스타트업들…‘스코페 2021’ 개최


새우등 터진 스타트업, 개발인력 1만명 직접 모은다
스타트업의 경우 대기업처럼 연봉을 인상해 개발자를 붙들어 놓을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이에 유망 스타트업들은 손을 맞잡고 개발자 인력풀을 선점하기 위한 ‘개발자들과 스타트업이 지속 매칭되는 네트워크’ 구축에 나섰다.

로켓성장 스타트업으로 불리는 △왓챠 △쏘카 △오늘의집 △마켓컬리 △브랜디 △번개장터 등 6개사는 오는 20일부터 27일까지 일주일간 ‘스타트업 코딩 페스티벌 2021(스코페 2021)’을 개최한다. 행사 접수 마감은 17일까지다.

6개사는 국내 개발자 1만명 모집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만 19세 이상의 개발자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김슬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은 “경쟁보다는 화합을 하고 개발자들만의 언어인 코딩으로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잔치”라고 설명했다.

최종 1등으로 선정된 참가자에게는 300만원, 2등 100만원, 3등 5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상위권 참가자들에게는 맥북프로13형, 아이패드 프로, 애플워치, 에어팟 프로 등 애플 제품 100대가 증정된다.

특히 우수한 실력을 보인 참가자에게는 스타트업 채용 기회까지 제공된다. 이번 행사는 개발자들의 네트워킹을 표방하고 있지만, 그 속내에는 개발자 수급 위기를 대비해 능력 있는 개발자를 선제 발굴하고 교육·채용하려는 목적도 있다는 분석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스타트업의 개발자 수급 절벽이 심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스타트업 중심의 개발자 커뮤니티와 생태계를 구축함으로써 이탈 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설명이다.

서정민 브랜디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행사는 개발자들의 네트워크 파티”라며 “이를 통해 개발자들과 좋은 스타트업이 지속적으로 매칭될 수 있는 네트워킹으로 만들고 싶은 게 장기적인 비전”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