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로트와일러에 물려 얼굴 10바늘 꿰맸는데"…사라진 견주 '괘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4 1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반려견과 산책 중 공격 당해…경찰 "견주 추적 중"

© News1
© News1
(가평=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도 가평에서 맹견인 로트와일러가 산책하던 사람과 반려견을 공격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청평면 대성리 산책로에서 A씨가 자신의 반려견과 산책을 하던 중 입마개를 하지 않고 달려든 로트와일러에게 물려 부상을 당했다.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맹견사고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목줄도 입마개도 하지 않은 로트와일러가 나와 강아지를 보고 죽일 듯이 달려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로트와일러가 뛰는 걸 보고 견주도 바로 뒤쫓아왔으나 제지하지 못했다. 내 강아지는 순식간에 배를 물렸고 나도 손과 얼굴을 크게 다쳤다"고 썼다.

그러면서 "겨우 떨어져나와 내 차로 이동한 뒤 추스리고 다시 사건 장소로 갔더니 로트와일러와 그 견주 B씨는 도주했더라"면서 검거해달라고 호소했다.

로트와일러의 공격으로 A씨는 얼굴에 10바늘 이상을 꿰맸고 배와 다리를 심하게 다쳤다고 주장했다.

A씨의 부인은 당시 이같은 상황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 내용이 사실이라면 과실치상죄가 적용될 것"이라며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사람을 공격한 맹견과 견주를 추적 중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출범 앞둔 LG마그나, 애플카 협력설에 힘실리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