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방사능 우럭' 뻔히 보고도…日 "韓, 수산물 수입 왜 안하나"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회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위한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를 촉구하고 있다. 2020.11.9/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회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위한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를 촉구하고 있다. 2020.11.9/뉴스1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계획으로 해양오염과 먹거리 안전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일본이 우리 정부의 일본산 농수산물 수입 규제 해제를 재차 요구했다.

히라사와 가쓰에이 일본 부흥상 겸 후쿠시마원전사고 재생총활담당상은 4일 동일본 대지진 발생 10년을 앞두고 한국 언론과 가진 온라인 간담회에서 "일본의 일부 지역에서 생산한 농수산물을 대해 수입을 제한하는 조치를 계속하고 있는 국가와 지역이 있다"며 "한국도 그 중 하나라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후쿠시마를 포함한 8개 일본내 지자체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농산물의 경우도 일본내 출하제한이 되는 경우 품목수입을 금지한다.

히라사와 부흥상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수입규제를 도입한 54개 국가 중 현재까지 39개 국가의 수입규제가 풀렸다"며 "후쿠시마현 농수산물은 출하 전 철저하게 모니터링해 결과를 공표하고 있고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하는 경우 절대 유통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WTO 분쟁조정을 통해 우리 정부의 수입규제 조치가 정당하다는 사실이 확인됐고, 최근 일본의 오염수 방출 계획으로 일본산 먹거리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더 커진 상황인데 오히려 수입규제를 풀어야 한다는 억지 주장이다. 일본 정부는 한국이 지난 2015년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자 WTO에 제소했지만 패소했다.

일본 측은 수입규제를 해제한 국가가 많고, 일본산 농수산물의 수출액이 증가하고 있다는 통계 등을 근거로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본과 인접한 홍콩, 중국, 대만, 한국, 마카오, 미국 등 15개 국가는 여전히 수입규제를 유지중이다.

히라사와 부흥상은 "최근 기준치를 초과한 식품이 거의 존재하지 않음에도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이) 한국 식탁에 오르지 못 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과학에 근거하지 않은 차별과 편견은 피하자고 호소한다"고 말했다.

일본은 올여름 열릴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일본산 먹거리의 안전성을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도쿄 올림픽 선수촌에도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부흥청 관계자는 "후쿠시마산 식재료는 안전한 것만 제공하고 후쿠시마 외 지역의 농산물도 사용할 것"이라며 "눈으로 보고 먹으면서 (농수산물의 안전성을) 확인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방사능 우럭' 조사중…오염수 방출시 영향 지켜볼 필요"


지난 2월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잡힌 우럭(조피볼락)에서 기준치의 5배가 넘는 세슘이 검출된 것과 관련 일본 측은 "원인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방사성 물질 기준치를 초과하는 우럭이 잡히면서 한국을 포함한 인접국들은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국내에서는 오염수 방출이 실행되는 경우 일본산 농수산품 수입을 전면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일본 농림수산성 관계자는 "당일 잡힌 우럭은 모두 회수해 폐기했고 시장에는 유통되지 않았다"며 "후쿠시마현의 수산물 검사 상황을 농림수산성과 수산청이 항상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오염수 방출 방식은 정확히 나와있지 않지만 환경방출을 하는 경우 국제적으로 정해진 안전기준을 충족할 것"이라며 "방출이 결정되면 식품 안전성에 관해서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오쿠마=AP/뉴시스] 일본 동북부 후쿠시마현 소재 후쿠시마 다이이치(제일) 원자력 발전소의 2월14일 전경. 10년 전 대지진으로 원자로 3기가 녹아버린 이 원전 부근은 전날 진도6강의 큰 지진이 감지되었다. 그러나 22일 원전 운영업체 도쿄전력이 3호기 원자로에 설치됐던 지진계가 지난해 7월 호우로 고장난 것을 알고도 수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비판 받고 있다. 2021. 2. 22.
[오쿠마=AP/뉴시스] 일본 동북부 후쿠시마현 소재 후쿠시마 다이이치(제일) 원자력 발전소의 2월14일 전경. 10년 전 대지진으로 원자로 3기가 녹아버린 이 원전 부근은 전날 진도6강의 큰 지진이 감지되었다. 그러나 22일 원전 운영업체 도쿄전력이 3호기 원자로에 설치됐던 지진계가 지난해 7월 호우로 고장난 것을 알고도 수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비판 받고 있다. 2021. 2. 22.


'도쿄 올림픽=부흥 올림픽'…'안전성' 부각 여론전


일본 정부는 올해가 후쿠시마 원전사고 발생 10년이 되는 해라는 상징성에 더해 도쿄 올림픽 개최도 앞두면서 대외 이미지 개선에 열을 올리는 모습이다.

히라사와 부흥상은 "여름에 개최 예정인 올림픽을 부흥올림픽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할 것"이라며 "올림픽을 계기로 피해지역에 대해 더 잘 알고 현지방문과 먹거리를 소비하면서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용기를 심고 부흥의 원동력을 만들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후쿠시마 관련 정보를 찾아볼 수 있는 포털사이트 '후쿠시마 업데이트'(Fukushima Updates)를 개설했으며, '후쿠시마 인덱스'(FUKUSHIMA INDEX)라는 유튜브 콘텐츠도 제작해 공개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3일부터 이틀에 걸쳐 한국 언론을 대상으로 후쿠시마 원전 상황과 관련한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오는 11일 동일본 대지진 발생 10년을 앞두고 투명한 정보제공 차원에서 간담회를 마련했다는 게 일본 측의 설명이지만, 일각에서는 오염수 방출 방식 결정을 앞두고 '주변국과 충분히 소통해왔다'는 명분쌓기에 나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