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8만 사망 동일본 대지진 10년…숫자로 보는 '끝나지 않은 비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6: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1년 3월 동일본을 강타한 쓰나미로 인해 생겨난 잔해들. ©AFP=News1 자료 사진
2011년 3월 동일본을 강타한 쓰나미로 인해 생겨난 잔해들. ©AFP=News1 자료 사진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2011년 3월 11일 일본 도호쿠 지방에서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이 10년을 맞았다. 대규모 지진에 이은 쓰나미(지진해일)와 원자로 노심용융(멜트다운)으로 일본 최악의 재해로 꼽히는 당시 피해 규모와 끝나지 않은 비극을 AFP 통신이 숫자로 정리했다.

◇규모 9.0: 당일 현지 시간 오후 2시 46분 발생한 진도 9.0의 해저 지진은 지금까지 기록된 지진 중 가장 강력한 지진 가운데 하나다.

깊이는 약 24㎞로, 미야기현에서 동쪽으로 130㎞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해 일본 전역에서 강한 진동이 감지됐다.

강력한 진동의 위력으로 일본 본토 혼슈 섬이 동쪽으로 2.4m 이동했고, 지구 자체가 축으로 이동했을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왔다.

◇해일 9.3m: 지진으로 촉발한 쓰나미는 진동 후 30분 정도가 경과하자 일본 해안에 다다랐다. 일본 기상청이 측정한 당시 쓰나미의 최고 높이는 후쿠시마 소마시에서 9.3m로 나타났다.

그러나 측정을 할 수 없는 많은 지역에서도 바닷물이 상당히 높이 차올랐는데, 오푸나도시의 경우 건물에 남은 흔적을 토대로 해일 높이가 16.7m에 달한 것으로 추정하기도 했다.

해일이 일직선으로 발생해 방파제를 누르고 위까지 차오른 지역도 있었다. 거센 파도에 주택이 바닥까지 완전히 무너진 곳도 많았고, 번화했던 동네도 거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폐허가 되기도 했다.

2014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 3주년을 맞아 주요 피해지역인 미야기현 센다이 지방을 찾아 희생자를 기리고 있는 일본인들의 모습. © AFP=News1
2014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 3주년을 맞아 주요 피해지역인 미야기현 센다이 지방을 찾아 희생자를 기리고 있는 일본인들의 모습. © AFP=News1

◇희생자 1만8426명: 당시 발생한 거의 모든 사망자는 쓰나미로 희생됐고, 그 수치는 가히 충격적이다. 일본 경찰청에 따르면 작년 12월까지 확인된 쓰나미 피해 사망자 수는 1만5899명이고, 추가 실종자가 2527명 늘어 총 1만8426명이 희생된 것으로 추산된다.

아울러 6000명 이상이 부상했고, 대피 중이나 이후 사망한 간접 희생자들도 있다. 많은 지역에서 사망자가 나왔지만, 대다수는 후쿠시마, 미야기, 이와테 3개 현에 집중됐다.

◇원자로 3기 멜트다운: 쓰나미는 죽음과 폐허의 파고만 몰고오지 않았다.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냉각시스템이 손상돼 6기 원자로 중 3기에서 노심이 녹아내리는 멜트다운이 일어났다.

지진 당시 가동하지 않고 있던 원자로 1기를 포함해 총 4기가 파손됐고, 1호기와 3호기에서는 폭발이 일어났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가동이 중단된 이바라키현 도카이 제2원자력발전소 건물 지하 바닥에 방사성 폐수가 누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NHK 캡처) © News1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가동이 중단된 이바라키현 도카이 제2원자력발전소 건물 지하 바닥에 방사성 폐수가 누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NHK 캡처) © News1

10년이 지났지만 후쿠시마 원전 폐로는 아직도 더디게 이뤄지고 있어 모든 절차가 완료되기까지는 수십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상당량의 방사능 오염수 처리가 문제가 되고 있다. 정화 처리를 하면 대부분의 방사능이 제거된다고는 하지만, 오염수 해양방류는 여러 당국 관계자들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논쟁적인 옵션으로 남아있다.

◇반경 20㎞ 대피구역: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반경 20㎞ 이내 지역을 '대피구역'으로 선포하고 해당 구역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대피구역 밖에 거주하는 주민들 가운데서도 자발적으로 피난을 택한 이들이 많았다.

후쿠시마현이 2012년 집계한 총 대피 인원은 16만4865명이었는데, 지난해 자발적 대피자들을 제한 결과 당시 대피령을 받은 사람은 3만6811명으로 추산된다.

◇후쿠시마 2.4% '레드존': 원전 폭발 사고 당시 후쿠시마현 면적의 약 12%가 출입금지구역으로 지정됐다.

지난 10년간 일본정부는 광범위한 오염제거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방사능을 제거하기 위해 많은 방법이 사용됐는데, 말 그대로 토양표면층을 긁어내기도 했다.

이에 점차 '안전한 귀환 가능 지역'이 넓어져 현재는 면적의 2.4%만이 출입금지구역으로 남아있다.

그러나 대피령 해제 후에도 방사능이 계속 남아있을 것을 우려해 돌아오길 꺼리는 주민도 있고 아예 다른 지역에 정착해버린 이들도 있다.

후쿠시마현 나미에시에 건설 중인 방파제 공사 현장의 2021년 2월 21일 항공 사진. © 로이터=뉴스1
후쿠시마현 나미에시에 건설 중인 방파제 공사 현장의 2021년 2월 21일 항공 사진. © 로이터=뉴스1

◇방파제 430㎞ 구축: 일본에서는 이전에도 방파제를 쌓아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었지만, 참사 이후 더 높은 방벽이 더 많이 구축되기 시작했다.

최대 피해 지역인 후쿠시마와 미야기, 이와테 3개 현에 걸쳐 총 430㎞에 달하는 방벽이 설치될 예정이다.

전체가 이어진 것은 아니지만 수백 미터씩 촘촘히 연결된 방벽 구축에는 120억 달러(약 13조4976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고, 지난해 9월 기준 80%까지 공사가 이뤄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