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금리 왜 이러나…30년 만기 모기지 금리까지 '껑충'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6: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의 하원 금융서비스 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답변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의 하원 금융서비스 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답변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미국에서 30년만기 고정 금리 모기지가 4일(현지시간) 3%대로 상승했다. 미국 국채 금리 상승과 덩달아 약 반년만에 3%를 상향돌파 한 것으로, 미국 주택시장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모기지 금융 업체 프레디맥은 이날 미 모기지 평균 30년 고정금리가 3.02%로 상승했다로 밝혔다. 30년물은 미국의 가장 인기 있는 주택 대출이다. 이 금리가 3%를 웃돈 건 지난해 7월 후 처음이다.

모기지 금리는 지난해 계속해서 하락했다.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이 미 경제에 타격을 입힌 탓이다. 지난해 7월엔 2.98%까지 떨어지면서 50년 내 처음으로 3%를 하회했다. 모기지 금리가 떨어지자 대출은 금융위기 후 최대로 늘었다. 금리가 쌀 때 차환하려는 수요가 늘면서다.

올해 들어서는 이 모기지 금리가 뚜렷하게 반대로 움직이는 모습이다. 미국 내 백신 보급과 미 정부의 재정부양안 추진 등으로 경기 전망이 개선된 게 모기지 금리에도 핵심 변수가 됐다고 WSJ는 전했다.

특히 모기지 금리는 10년만기 미 국채 금리와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다시 1.5%대로 상승(미 국채 가격 하락)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의장(Fed)이 미 국채 금리 상승 등에 대해 이전과 같은 메시지만을 내놓으면서다. 시장은 연준이 미 국채 시장에 개입할 것이라 기대했는데 이에 대한 '힌트'가 없었다는 의미다.

WSJ는 금리 상승이 최근 몇주간 주택 구입과 차환을 짓눌러 왔다고 지적했다. 또 더 높은 모기지 금리가 주택 구매를 막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통상적으로 봄은 주택 매매가 늘어나는 시기이나, 모기지 금리가 높아지면 그만큼 매월 납부해야 하는 상황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미 모기지 금리 상승 이전에도 미국 주택 가격이 오르며 주택 구입 부담이 커져 온 상태인데 금리 상승까지 가중되면 주택을 사려고 했던 이들이 구입을 미룰 가능성도 있다. 미국 주택협회에 따르면 모기지 금리가 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4분기 월 모기지 지출은 1030달러로 1년 전 1020달러에서 올랐다.

모기지 데이터 업체 블랙나이트에 따르면, 모기지 30년물 금리가 2.75%일 때 1800만명의 미국 주택 소유자들이 대출을 갈아타서 매달 내는 상환금을 줄일 수 있다. 이 금리가 3.25%로 올라가면 차환이 유리해지는 인원이 1100만명으로 줄어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호재 쌓인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동학개미 4300억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