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준표 "윤석열, 안타깝다…문재인 폭정 막는데 힘모아 주길"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6: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지난 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해 "안타깝다"며 "문재인 폭정을 막는데 다 함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의 입장으로서는 자신의 사퇴로 후임 총장이 소위 문빠가 되면 중수청(중대범죄수사청)은 막을 수 있을 것이라는 검찰을 위한 충정으로 사퇴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관여된 것으로 보이는 드루킹 상선(上線) 사건, 원전 비리 사건, 울산시장 선거 관권 개입 사건이 적어도 문재인 정권 하에서는 묻힐 수밖에 없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윤 총장을 향해서는 "어떤 행보를 하더라도 윤 총장에 대한 국민적 기대는 상당하다"며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문재인 폭정을 막는 데 다 함께 힘을 모아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수고 많으셨다"고 인사를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