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달간 주가 23% 빠진 테슬라…"전기차株, 이제 파티 시작"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566
  • 2021.03.05 0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사진=AFP
사진=AFP
테슬라·니오 등 대표 전기차주가 급락한 4일(현지시간) '전기차주가 앞으로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투자회사 웨드부시의 전기차 애널리스트인 대니얼 이브스, 스트레커 백은 4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전기차 파티는 이제 막 시작 중"이라며 전기차주 강세를 전망했다.

최근 한달간 테슬라 주가가 23% 급락했고, '중국판 테슬라' 니오 역시 주가가 급락한 중 나온 의견이라 주목된다. 전반적인 뉴욕증시 약세 속에 테슬라는 이날 4.86% 떨어졌고 니오도 뉴욕증시에서 5.42% 급락했다.

이들은 최근 전기차주 약세가 전반적인 시장의 위험 회피 확산 및 전기차 핵심 시장인 중국 시장의 1월 전기차 판매 둔화에 따른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나 투자자들이 아직 전기차주를 버릴 이유가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우선 반도체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이 이번달 동안 정상화 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전세계적인 자동차 반도체 부족이 테슬라, 니오의 생산에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쳐 왔지만 이 부분이 해소되리란 전망이다.

니오의 경우 지난 1일 발표한 실적으로 인해 주가 하락세가 커졌는데, 이들은 전년동기 대비 100% 늘어난 매출에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적 발표 후 낙폭이 과도하다는 의미다.

특히 단기적으로는 중국이 전기차 시장의 핵심축이 될 거라면서, 올해와 내년 중국에서 눈에 띄는 전기차 수요가 있을 것으로 봤다. 이 점에서 상하이에 공장을 갖고 있는 테슬라가 이점을 갖게 될 거라고 이들은 예상했다. 니오, BYD, 샤오펑, 리오토 등 중국 기업들도 전체적인 중국 시장 수요를 감안하면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전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이 확대될 거란 전망도 이어갔다. 이들은 전기차가 전체 자동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현재 3%에서 2025년 10%까지 늘어날 것이라 예상했다.

또 "전세계적으로 전기차에 대한 억눌린 수요가 있다"면서 전통적인 자동차 기업들인 볼보,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등이 전기차 사업으로 뛰어 들고 있다는 점을 지목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반도체 부족해 감산 조짐…'버린 기술'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