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민정 "박영선, 우리의 자랑스러운 서울시장으로 만들 것"

머니투데이
  • 이소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7: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5일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함께 서울 강남구 소셜벤처허브센터를 방문해 입주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5일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함께 서울 강남구 소셜벤처허브센터를 방문해 입주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 대변인으로 임명된 고민정 의원이 "이번엔 그녀(박영선)의 입이 되려 한다. 다른 사람을 설득할 준비가 되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고 의원은 지난 4일 페이스북에서 "누군가의 입이 된다는 것은 그 사람을 이해하고 신뢰하지 않으면 어려운 일이다. 스스로가 설득되지 않은 채 어찌 남을 설득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내게 그녀의 존재는 지난 4년의 시간이 켜켜이 쌓인 결과물"이라며 "산자중기(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중소벤처기업소위원회) 상임위원으로 의원석에 앉았고, 그녀는 장관석에 앉아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았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야당의 날 선 공격에 대해서도 흥분하지 않았다. 크고 작은 사안들까지도 막힘이 없었다"며 "자신감이었다. 자신만이 알고 있는 중기부의 숨은 가치에 대한 확신이 아니고서야 그런 자신감이 나올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국정감사 기간, 중기부 실책을 가감 없이 지적했다. 잘못을 바로잡는 데에는 여야가 따로 있어선 안 된다는 생각 때문이긴 했지만 여당 의원이기에 미안한 마음도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그런데 놀라운 건 바로 그 다음이었다. 그녀는 문제 지적에 대해 바로 전수조사를 지시했고 잘못을 바로잡았다. 예상한 것보다 훨씬 빠르고 강한 조치였다"고 전했다.

고 의원은 "그때 그녀에게서 어미 사자의 모습을 봤다"며 "2017년 문재인 대통령 후보 대변인이 시작이었고 그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대통령이 되었다. 이번엔 박영선 후보를 우리의 자랑스러운 서울시장으로 반드시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반도체 부족해 감산 조짐…'버린 기술'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