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낙연에 33분 질책 받은 변창흠…사퇴 질문엔 '묵묵부답'

머니투데이
  • 이정혁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9: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변 장관과 장충모 한국토지공사(LH) 사장 직무대행을 소환해 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을 문책할 예정이다. 2021.3.5/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변 장관과 장충모 한국토지공사(LH) 사장 직무대행을 소환해 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을 문책할 예정이다. 2021.3.5/뉴스1
5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회로 소환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신도시 전면 백지화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퇴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날 오전 변 장관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신도시 전면 백지화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아니요"라고 짧게 답했다.

'이 대표와 어떤 논의를 했느냐'는 질문에 "후속 대책 관련해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변 장관은 '이 대표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았느냐', '사퇴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8시20분 국회에서 변 장관과 장충모 LH 사장 직무 대행을 소환해 신도시 땅 투기 의혹 사태에 대한 대책 등을 보고 받았다. 33분 간의 면담 자리에서 이 대표가 변 장관에게 사퇴를 직접 요구했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대표는 변 장관을 강하게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신도시 투기 의혹이 일부 직원의 개인적 일탈이었는지, 뿌리깊은 부패 구조에 기인한 건지 준용해서 발본색원하라"고 지시했다.

여당 일각에서는 변 장관이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에서 온전히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보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무엇보다 여당이 관련 의혹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며 일종의 '선긋기'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암호화폐만 세금폭탄?…정부 "차별 아니라 주식만 다른 것"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