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불륜녀만 5명' 건물주 시아버지…결국 이혼한 며느리, 기막힌 사연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7,492
  • 2021.03.06 0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며느리를 불륜 일정을 관리하는 비서로 삼은 건물주 시아버지 사연에 박나래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최악의 시부 두 명 중에서 누구를 모실지 고르는 밸런스 게임이 펼쳐졌다.

시청자의 사연을 바탕으로 재구성된 보기 중 첫 번째 시부는 동네에서 소문난 멋쟁이에 무려 건물주이지만 4명의 애인을 둔 바람둥이였다.

이 시부는 시모가 요양원에서 지내는 사이 며느리에게 불륜 비서 역할을 강요했다. 며느리는 시부가 사귀는 애인 네 명의 기념일과 데이트 약속 등 스케줄을 정리하는 역할을 떠맡게 됐다.

며느리는 시모에게 죄송해 손을 떼려 했지만 시부 건물에 있는 남편의 카페와 집에서 나가라는 시부의 협박에 마지못해 따르게 됐다.

박나래는 "남편도 다 아는 것 아니냐. 아빠가 바람 피는 것 알면서 뭐 하고 있는 거냐"며 격분했다.

이후 사연에서는 요양원에 있던 시모가 돌아가시자 시부의 네 애인은 공석이 된 본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기 싸움을 펼쳤다. 이와 함께 네 애인은 며느리에게도 시모 노릇을 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정작 시부는 다가오는 칠순잔치에 네 애인을 모두 못 오게 하라는 특명을 내렸다. 참다 못한 며느리는 시부의 네 애인에게 똑같은 한복과 초대장을 보내 반격을 꾀했다.

혼돈과 파괴의 장이 된 칠순잔치는 뒤늦게 등장한 시부가 며느리 또래의 다른 새 애인과 팔짱을 끼고 등장하면서 더욱 초토화됐다.

이후 이혼한 며느리는 돌아가신 진짜 시모에게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회상했다.

박나래는 사연에 경악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시모가 다섯 명이면 어떨 거 같냐"고 물었고 김지민은 "저도 이 며느리처럼 역모를 꾀할 거다. 다 이간질해서 시아버지가 상처 받게"라고 답했다.

황보라는 "이런 시아버지는 상처받지 않고 며느리만 배은망덕하게 생각할 거다"고 추측했다.

두 번째로 등장한 최악의 시부는 명문대 나온 아들을 자랑으로 생각하며 지방대 출신 며느리를 무시하고 ATM 취급했다.

이 시부는 명문대 출신 아들이 첫사랑과 함께 살기 위한 집을 마련하기 위해 며느리의 돈을 뜯어낸 반전으로 충격을 안겼다.

박나래, 황보라, 김지민과 게스트 김수찬은 모두 그나마 시모가 5명인 시부가 낫다고 선택했다. 그 이유로 두번째 시부가 며느리의 돈을 갈취한 것을 꼽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