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전상의 차기 회장에 정태희 삼진정밀대표 '단독 추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19: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5일 '최상권 후보와 단일화 합의' 발표…10일 총회서 추대

신우산업 최상권 회장(왼쪽)과 삼진정밀 정태희 대표가 5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선거 단일후보 합의추대를 발표하면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신우산업 최상권 회장(왼쪽)과 삼진정밀 정태희 대표가 5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선거 단일후보 합의추대를 발표하면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양자 대결로 진행되던 대전상공회의소(이하 대전상의) 회장 선거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일후보 합의추대로 결정됐다.

신우산업 최상권 회장과 삼진정밀 정태희 대표는 5일 오후 대전상의에서 긴급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최상권 후보는 “제24대 대전상의 회장 자리를 놓고 심란했다. 코로나19와 장기간 불황 등의 상황에서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점 기업인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정태희 대표로의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단일화 합의에 따른 조건들은 전혀 없다. 저는 상의 회원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할것”이라며 “정태희 대표는 역량과 자질이 뛰어난 분이다. 대전상의를 반짝반짝 빛나게 이끌어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보 단일화 생각은 진작부터 갖고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단일 추대형식의 회장 선거가 계속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는 “갑자기 최 회장님께서 큰 결단을 내려주셨다”며 “최 회장의 큰 뜻과 생각을 모아 대전상의가 지역사회를 위해 뭉치고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상의는 오는 10일 열릴 총회에서 정태희 대표를 추대한 뒤 정성욱 현 회장의 임기가 만료되는 12일께 이·취임식을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LG-SK 극적 배터리 합의 직전 최태원-구광모 만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