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테슬라 600달러선 붕괴…한달새 시총 '2340억달러' 날아갔다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6 0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청담동의 테슬라 매장/사진=뉴스1
서울 청담동의 테슬라 매장/사진=뉴스1
5일(현지시간) 테슬라 주가가 600달러 밑으로 내려갔다.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일제히 반등한 가운데, 테슬라는 이날 3.8% 넘게 내린 597.95달러로 마감했다. 장중 13%까지 폭락했다가 막판 저가 매수가 유입돼 가까스로 낙폭을 줄였다.

종가 기준 600달러 선이 붕괴된 것은 지난해 12월4일 이후 3개월 만이다.

테슬라는 이번주에만 11% 내려 4주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지난 2019년 5월 이후 최장 약세다. 이동안 시총 2340억달러가 날아갔다. 테슬라의 현재 시총은 5750억달러로 지난 1월 최고치(8370억달러)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은 금리상승에 대한 우려,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쟁 심화,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비용 상승 등으로 테슬라 주가가 강한 하방 압력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