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英 텔레그래프 "토트넘, 손흥민의 3월 A매치 차출 거부 가능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6 11: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너 노이슈타트 슈타디온에서 열린 한국과 멕시코의 축구국가대표팀 A 매치에서 한국축구대표팀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0.11.15/뉴스1 © News1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너 노이슈타트 슈타디온에서 열린 한국과 멕시코의 축구국가대표팀 A 매치에서 한국축구대표팀 손흥민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0.11.15/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손흥민(29)의 소속팀인 토트넘 홋스퍼가 3월 A매치 차출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표팀에 다녀온 뒤 자가격리가 불가피하기 때문에 차출에 응하지 않을 것이란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6일(한국시간) "3월 A매치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에게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첼시와 리버풀, 토트넘 등은 자가격리를 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선수들의 차출 거부 의사를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사실상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의 차출이 어렵다는 전망이다.

매체는 "토트넘은 다빈손 산체스(콜롬비아)를 비롯해 지오바니 로셀소(아르헨티나), 세르지 오리에(코트디부아르) 등의 차출 거부를 고민하고 있다"며 "손흥민도 한국 국가대표로 일본과의 친선전에 떠나는 걸 거부당할 수 있다"고 전했다.

최근 EPL 사령탑들은 3월 A매치 기간 국가대표 차출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을 필두로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도 "선수들에게 돈을 지불하는 구단들은 스스로 보호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여파다. 영국 정부는 최근 변이바이러스 발생 등을 이유로 지난 18일부터 모든 입국자는 자가격리 10일을 해야 한다는 규정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대표팀 차출 뒤 영국에 복귀하는 선수들은 모두 일주일 넘게 격리를 피할 수 없게 됐다.

막판 순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각 구단들이 이를 반기지 않는 이유다. 맨체스터 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대표팀 차출을 막을 수 없겠지만 리그 우승에 가까워진 상황에서 이번만큼은 예외다. 귀국 후 10일 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차출에 응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일본축구협회(JFA)의 제안을 받고 3월말 A매치 기간 중 일본에서 한일전을 고민 중인 대한축구협회도 마찬가지다.

한국의 경우에도 해외서 올 경우 2주 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대한축구협회는 방역당국과 문화체육관광부 등과 함께 '자가격리 면제'를 논의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