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달새 국내 주식 3조원 판 외국인, 채권 9조원 쓸어 담았다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32
  • 2021.03.08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는 주식시장에서 3조원 넘게 팔고 대신 채권을 9조원 가량 사들였다. 국내 순유입된 외국인 투자자금은 5조7450억원으로 확인됐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주식 3조2430억원을 순매도했다. 3개월 연속 '팔자'다. 코스피시장에서 3조450억원을, 코스닥에서 1980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한달새 국내 주식 3조원 판 외국인, 채권 9조원 쓸어 담았다
금감원은 "미국 국채 금리 상승으로 인한 불안 심리가 커지면서 순매도세가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다만 주가 상승효과로 외국인의 국내주식 잔액은 늘었다. 2월말 기준 주식 잔액은 797조5000억원으로 전달대비 9조6000억원 증가했다. 시가총액 대비 비중은 31.6% 수준으로 전달과 동일했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미국(1조3750억), 아랍에미레이트(1조6430억), 싱가포르(7930억) 순으로 순매도가 많았다. 순매수한 국가는 케이이맨제도(8400억), 영국(6880억), 스웨덴(3310억) 순이었다.

우리 증시의 미국 의존도는 여전히 높게 유지되고 있다. 미국 보유 규모는 329조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1.3%에 달했다. 영국, 룩셈부르크, 스웨덴 등 유럽 국가 비중은 (247조원)이 31%, 싱가포르 등 아시아 권 국가(104조원)는 13.1%다.

외국인 투자 흐름은 채권으로 넘어갔다.



한달새 국내 주식 3조원 판 외국인, 채권 9조원 쓸어 담았다


2월 외국인은 상장채권 12조840억원을 순매수했다. 이중 3조960억원은 만기상환 해 순투자금액은 8조 9880억원을 기록했다.

우리 채권시장의 '큰 손'은 아시아 (78조6000억.6조원)로 외국인 전체의 48.7% 수준이다. 유럽 (47조7000억원, 29.6%), 미주 (13조3000억원, 8.3%) 이 뒤를 이었다. 외국인은 주로 국채와 통안채를 사들였다. 순투자 금액은 국채 6조4000억원, 통안채 2조6000억원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