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농협銀, 주담대 우대금리 0.3%p 축소…"가계대출 관리"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7 13: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은행 본점 / 사진제공=NH농협은행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은행 본점 / 사진제공=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이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우대 금리를 최대 0.3%p(포인트) 낮춘다. 주담대 억제를 통해 가파르게 증가하는 가계대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7일 은행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오는 8일부터 주담대 '최초신규고객 우대 금리 0.2%포인트'를 삭제한다. 또 1년 이하 단기변동금리를 선택할 경우 제공하던 우대 금리를 기존 0.2%포인트에서 0.1%포인트로 하향한다.

다만 주담대 총 우대 금리 한도는 1.2%포인트로 유지된다. 농업인 우대 금리(0.2%포인트) 등 정책우대 금리 총 한도를 0.3%포인트로 유지하면서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가계대출이 계속 불어나 관리 강화의 필요성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가계대출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5대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78조1705억원으로 집계됐다. 1월 말 잔액 674조3738억원에서 한 달 만에 3조7967억원 증가한 규모다.

농협은행에 앞서 신한은행은 지난 5일부터 주담대 금리와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모두 인상했다. 아파트 기준 연 2.3~3.55%인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2%포인트 올리고, 주택금융공사·주택도시보증공사가 보증하는 신한전세대출 금리 역시 0.2%포인트 높였다.

일각에선 농협은행이 가계대출 관리 강화에 나선 만큼 곧 모기지신용보험(MCI)과 모기지신용보증(MCG) 대출도 한시적으로 중단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신한은행은 지난 5일부터 MCI·MCG 대출을 중단했다. 대출 수요가 다른 은행으로 몰리는 '풍선효과'가 생길 수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특히 농협은행은 비교적 낮은 금리의 주담대를 운용하고 있는 편이라 더욱 수요가 몰릴 수 있다"며 "농협은행도 MCI·MCG 대출 중단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MCI·MCG는 차주가 대출 한도를 늘리는 수단이다. 은행은 차주가 빚을 갚지 못해 담보로 설정한 집이 경매에 넘어가는 경우를 대비해 소액 임차보증금을 대출 한도에서 빼두는데, MCI·MCG 대출을 이용하면 차주는 이 돈까지 모두 대출받을 수 있다. 은행 입장에선 MCI·MCG 대출을 중단하면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한편 농협은행은 주담대 우대 금리를 소폭 줄이는 대신 전세자금대출 우대 금리는 현행 0.9%포인트에서 1%포인트로 0.1%포인트 인상한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과 다른 농협은행의 특성을 감안해 전세자금대출 분야 금리는 더 우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