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컷] '빈센조' 송중기·전여빈, 치열한 법정공방 포착…판 뒤집을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7 15: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빈센조' © 뉴스1
tvN '빈센조'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빈센조' 송중기, 전여빈이 판을 뒤엎기 위한 작전을 펼친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 연출 김희원) 측은 7일 빈센조(송중기 분)와 홍차영(전여빈 분)의 치열한 법정 공방 현장을 포착한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빈센조와 홍차영은 진정한 콤비 플레이를 시작했다. 악당들을 무너뜨리기로 작정한 그들은 바벨화학을 첫 타깃으로 삼았다. 바벨화학의 산업재해 사건을 파헤친 그들은 유독 화학성분을 개발하는 악덕 기업 바벨과 병원, 언론, 법조계가 뭉쳐 또 다른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음을 알았다.

무조건 싸우는 게 목적인 빈센조와 홍차영은 바벨화학 산업 피해 소송을 가져오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였다. 두 사람은 피해자들을 속이고 바벨과 손잡은 부패 변호사를 통쾌하게 응징했다. 마침내 찾아온 첫 재판일, 화려하게 등장한 빈센조와 홍차영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팽팽한 접전이 벌어지는 법정 풍경이 흥미를 한껏 끌어올린다. 먼저 홍차영의 진지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가 한때 몸담았던 우상을 향해 독종의 참맛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참관석에 앉은 빈센조는 예리한 눈빛으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금가프라자 패밀리의 다이내믹한 표정은 흥미진진한 법정 공방을 예고한다. 변론을 펼치는 최명희(김여진 분)를 예의주시하는 바벨의 진짜 회장 장준우(옥택연 분)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법정에 들어가기 전부터 살벌한 신경전을 펼쳤던 '독종' 홍차영과 '독사' 최명희. 승소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두 사람의 팽팽한 접전이 기대를 높인다.

'빈센조' 제작진은 "재판에서 승소할 증거가 부족한 상황, 빈센조가 또다시 묘수를 꺼내 든다"라며 "금가프라자와의 합동작전도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빈센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0기가 月3만원대"…MZ세대도 빠진 알뜰폰의 매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