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영선, 조정훈 꺾고 범여권 1차 단일화 '승자'로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7 20: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시대전환 서울시장 단일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민주당 박영선 후보(오른쪽)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소감을 말한 뒤 함께 주먹을 맞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시대전환 서울시장 단일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민주당 박영선 후보(오른쪽)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소감을 말한 뒤 함께 주먹을 맞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07. photo@newsis.com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에 나선 더불어민주당과 시대전환이 박영선 민주당 후보로 단일후보를 확정했다.

민주당과 시대전환은 7일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장 단일후보로 박영선 후보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양당은 박영선 후보와 조정훈 후보 간 단일화에 합의한 뒤 지난 4일 한 차례 TV토론회를 실시했다. 이후 6~7일 이틀간 후보 결정을 위해 가상번호를 사용한 100% 국민여론조사를 진행했다. 다만 양당 합의에 따라 구체적인 여론조사 결과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아울러 양당은 공동 공약을 결정하기 위한 정책선호도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두 후보의 공약 중 시민의 선택을 가장 많이 받은 2가지를 단일후보의 공약으로 내세우겠다는 취지다.

조사 결과 '1인 가구 주택청약제도 개편', '플라스틱 재활용은 내 돈'이 공동 공약으로 채택됐다.

조 후보는 "이번 단일화 경선의 결과를 겸허히 인정하고 서울시장 후보직을 내려놓는다"며 경선 결과를 수용했다.

그는 "이번 단일화는 단지 후보만이 남는 정치적 셈법의 단일화가 아니다. 서로의 정책을 다듬고 나누며 진정 시민을 위한 정책을 남긴 단일화"라며 "박 후보를 도와 진영논리로 매몰된 정치선거를 서울시민의 삶을 위한 정책선거로 바꾸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시대전환 경선에서 서울시장 단일후보로 선출된 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왼쪽은 조정훈 후보. (공동취재사진) 2021.03.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시대전환 경선에서 서울시장 단일후보로 선출된 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왼쪽은 조정훈 후보. (공동취재사진) 2021.03.07. photo@newsis.com

박 후보도 "조 대표(후보)와 단일화 레이스를 펼칠 수 있었던 것은 커다란 보람이었고 영광이었다"며 "힘을 모아가는 과정 속에서 더 많은 것을 배웠다. 단일화 과정에서 주신 좋은 말씀과 정책을 앞으로 저의 정책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2가지 공동 공약과 관련 "'내가 쓴 플라스틱은 내 돈으로'라는 공약은 우리 생태환경에 많은 경고가 필요하다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서 '21분 도시' 정책 속에 녹이도록 하겠다", "1인 가구와 관련된 주택청약 방법을 변경해달라는 공약 역시 1인 가구의 비중이 점점 높아가고 있는 서울의 현 상황을 그대로 보여준 공약이다. '21분 서울' 공약에 저희가 함께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입장발표와 함께 ‘스피크업 시민위원회’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2021.03.07.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입장발표와 함께 ‘스피크업 시민위원회’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2021.03.07. bluesoda@newsis.com

시대전환과의 범여권 1차 단일화를 끝낸 민주당은 열린민주당과의 최종 단일화 작업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본선 집중을 위한 '신속한 단일화'를 원하는 민주당은 최소 세 차례 이상의 양자 토론 등 충분한 검증을 요구하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 측과 이견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취재진과 만나 "김 후보와의 단일화는 상당 부분 의견이 접근됐고 아주 작은 부분만 남아있다"며 "빠른 시간 내에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