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쿠팡 40대 노동자 숨져…아내에 "심야노동 어렵다" 토로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7 2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해 10월 쿠팡에서 야간근무를 마친 뒤 숨진 고 장덕준씨 어머니 박미숙씨와 아버지 장광씨,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과로사 대책 마련 촉구 및 쿠팡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2.18.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해 10월 쿠팡에서 야간근무를 마친 뒤 숨진 고 장덕준씨 어머니 박미숙씨와 아버지 장광씨,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과로사 대책 마련 촉구 및 쿠팡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2.18. yesphoto@newsis.com
쿠팡에서 심야·새벽 배송을 담당하던 택배 노동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택배연대노조는 쿠팡 서울 송파 1캠프에서 심야·새벽 배송 일을 하던 이모씨(48)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 오후 이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숙소인 고시원에서 이씨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씨는 아내와 자녀를 지방에 두고 서울로 올라와 고시원에서 홀로 생활하고 있었다.

이씨는 지난해 초 쿠팡에 계약직으로 입사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돼 근무 중이었다. 배우자에게는 평소 심야노동의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고인의 임금은 월 280여만원으로 심야노동을 전담한 것을 감안하면 최저임금을 갓 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오는 8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심야배송이 이씨의 과로사로 이어졌다며 규탄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GM, 美서 다시 3조 배터리 합작..연 100만대분량 생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