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국 노래방·헬스장 등 법인세 납부기한 '4월→7월' 3개월 연장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8 08: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행안부,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7월말까지로 3개월 직권 연장 결정

서울시내 노래연습장의 모습
서울시내 노래연습장의 모습
행정안전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대해 2021년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을 모든 지자체에서 3개월 직권 연장한다고 8일 밝혔다.

납부기한 직권 연장 대상은 코로나19 방역조치에 따른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중소기업과 고용위기지역·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에 소재한 중소기업이다. 연장 기간은 당초 4월 말에서 7월 말까지로 3개월 늘렸다.

직권연장 대상 기업은 △유흥주점·단란주점·실내체육시설·학원및교습소 등 집합금지업종 △PC방·독서실·식당·카페·결혼식장·목욕탕·미용실 등 영업제한업종 △경남 거제시와 전북 군산시 등 고용위기지역 등에 있는 중소기업이다.

직권 연장 대상 중소기업에 해당해 법인세의 납부기한 직권 연장을 받은 기업은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연장을 별도로 지자체에 신청할 필요 없이 자동으로 연장 혜택을 받을 수 있다.

3개월이 넘는 납부기한 연장이 필요한 기업은 '지방세기본법'에 따라 법인지방소득세 신고·납부기한 만료일 3일 전인 4월 27일까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연장 신청을 하면된다. 동법 시행령에 따라 6개월 이내에서 기한연장할 수 있고, 추가로 6개월 이내에서 1회 연장도 가능하다.

이번 조치로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의 중소기업 등 총 3만4900여개 기업(지난해 기준 법인지방소득세 납부액 약 470억 원)이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직권 연장을 받을 것으로 추산된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연장으로 어려운 중소기업의 짐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방자치단체 및 관계부처와 협업해 코로나19 피해에 대한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