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올리패스 "OLP-1002 호주 임상1b상, 안전성 확인…통계 유의성은 없어"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8 09: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RNA 치료제 플랫폼 기업 올리패스 (12,500원 상승50 -0.4%)는 8일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 OLP-1002에 대한 호주 임상 1b상의 ‘맹검 해제’ 결과 위약군과 투약군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위약군 그룹의 통증 평가 수치가 예상과 달리 진통제 투약군보다 과도하게 감소하는 등의 특이사항이 발생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30명 이상의 만성 관절염 통증 환자를 대상으로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인 OLP-1002의 안전성 평가를 주목적으로 '위약 대조 이중 맹검' 방식으로 진행됐다. OLP-1002와 위약을 2주에 걸쳐 5회 투여 한 후, 6주간 통증 변화 추이를 통증지수평가(VAS)와 골관절염증상평가(WOMAC) 방법으로 평가하도록 설계됐다.

올리패스는 최근 임상 주관 CRO에서 수령한 ‘맹검 해제’ 데이터에 기초해 투약군별 통증 데이터를 잠정적으로 통계처리했다. 이 결과 위약군에서 약물 투약군에 비해 현저한 통증 수치의 감소를 관찰했다. 이는 대상 환자군이 겪는 만성 통증의 특성을 고려할 때 매우 이례적인 결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통증 및 류마티스 내과 전문의인 올리패스 임상개발 담당 부사장 김영래 박사는 "위약군 10명 중 5명에게 70% 이상의 통증감소가 관측되고, 반면 4명에게서는 통증감소가 없어 위약군과 투약군의 통증 감소 차이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면서 “환자별 VAS와 WOMAC 통증 수치의 변화가 전반적으로 유사하게 관측된 점으로 미뤄볼 때 평가법의 신뢰도는 높은 것으로 보여 위약군 환자에 대한 세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신 올리패스 대표는 “호주 임상에서 무통에 가까운 환자가 8명이 관측되어 큰 기대를 걸었으나, 위약군 통증 감소가 비정상적으로 크게 관측되어 아쉽다”면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임상에 기꺼이 참여해준 환자와 고군분투한 임상 관계자들에게 큰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올리패스는 이번 임상을 통해 안전성이 확인된 만큼 신경손상성 통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유럽 임상 2a상 시험과 만성관절염 통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2a상은 예정대로 연내 진행할 것이다. 아울러 이번 임상의 최종 결과 도출 전까지 원인 분석을 철저히 진행해 향후 임상 프로토콜 수립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은 왼쪽, 백화점은 오른쪽…가격표 배치 다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