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나리' 앨런 김, 크리틱스 초이스 아역배우상 수상 ... 눈물의 수상소감

머니투데이
  • 김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8 22: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미나리에 출연한 배우 앨런 김(8)이 크리틱스 초이스 영화상 아역배우상을 수상한 후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7일(현지시간) 미국 피플지에 따르면 제26회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에서 앨런 김은 아역배우상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영화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다"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그러다 벅차오르는 감정에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영화 속에서 앨런 김은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기 위해 아칸소에 있는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이민자 가족 중 한 명인 데이빗 역을 맡았다

앨런 김은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ABC 인기 심야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Jimmy Kimmel Live)!'에 출연해 전날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 최우수영화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영화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은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영화상 수상소감으로 “미나리는 가족에 관한 영화다. 영어가 아닌 마음의 언어를 배우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을 그린다”며 가족간의 사랑을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